컨텐츠 바로가기

국민 10명 중 9명, 국토면적 16.8% 도시에 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시지역 면적, 전년 대비 약 17.4㎢ 증가…국토의 16.7% 차지

더팩트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가 도시계획현황 통계를 조사한 결과, 주민등록 총인구 5164만 명 중 4740만 명(91.8%)이 국토 면적의 약 16.7%인 도시지역에 몰려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최수진 기자] 국민 10명 가운데 9명은 국토 면적의 16.7% 규모의 도시지역에 몰려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지난해 기준 도시지역 인구·면적, 용도지역·지구·구역, 도시·군계획시설 현황 등이 수록된 도시계획현황 통계를 조사⋅발표했다.

용도지역(국토계획법에 따라 토지의 경제적·효율적 이용과 공공복리의 증진을 위해 결정된 지역)으로 지정된 국토의 면적은 10만6207㎢, 이 가운데 도시지역(주거·상업·공업·녹지지역, 이하 도시지역)이 1만7787㎢로 국토 면적의 약 16.7%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민등록 총인구 5164만 명 중 4740만 명(91.8%)이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용도지역은 △도시지역 1만7787㎢(16.7%) △관리지역 2만7359㎢(25.8%) △농림지역 4만9201㎢(46.3%) △자연환경보전지역 1만1861㎢(11.2%) 등이다.

이중 도시지역은 △주거지역 2740㎢(15.4%) △상업지역 342㎢(1.9%) △공업지역 1241㎢(7.0%) △녹지지역 1만2592㎢(70.8%) △미지정 지역 871㎢(4.9%) 등이다. 미지정 지역은 국토계획법 제42조에 따라 도시지역에 연접한 공유수면(매립지), 산업단지 등이다.

도시지역은 전년 대비 17.4㎢ 증가했고, 세부적으로 증감현황을 살펴보면, 주거지역은 26.7㎢, 공업지역은 18.9㎢, 상업지역은 3.6㎢ 증가한 반면, 녹지지역은 30.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도시지역의 경우 관리지역은 49.0㎢ 증가한 반면, 농림지역은 54.8㎢, 자연환경보전지역은 8.9㎢ 감소했다.

아울러, 도시·군계획시설로 결정된 면적은 총 7032.3㎢으로 전년 대비 4.4%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교통시설(2258.7㎢) △방재시설(2155.1㎢) △공간시설(1200.8㎢) 순으로 면적이 넓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1308.3㎢로 가장 넓고, 경북 808.6㎢, 전남 718.3㎢ 순으로 나타났다.

도시·군계획시설 중 시민에게 휴식, 편의공간을 제공하는 공간시설의 경우 △공원 709㎢ △녹지 203㎢ △광장 157㎢ △유원지 118㎢ △공공공지 14㎢ 순으로 결정됐고, 도시·군계획시설로 결정됐지만 미집행된 시설 중에는 도로가 18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다음으로 공원 158㎢, 하천 78㎢ 순이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