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르4’ 헴스워스 “역할·책임 고뇌 끝에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토르4’ 크리스 헴스워스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27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토르: 러브 앤 썬더’(타이카 와이티티 감독)화상 기자 간담회에서 “다시 한번 토르 역을 맡아서 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토르’ 시리즈를 찍을 때마다 소중한 경험이지만 이번에는 감독님과 다시 호흡을 맞춰서 너무나 즐거웠다”며 "'토르'란 캐릭터는 '나는 누구인가', '나의 역할과 책임은 무엇인가' 자문한다. 이 영화에서의 첫 등장 신은 자아를 찾기 위해 나무 밑에서 명상을 하는데, 내리는 결론은 '나는 남을 돕기 위한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그 이후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여정을 떠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토르는 고민 끝에 (이번 영화에선) 남을 도울 역할과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빌런 크리스찬 베일에 대해 "엄청난 팬이고, 언제나 그의 연기를 존경했기 때문에 같이 꼭 작업하고 싶었는데 함께 해서 즐거웠다. 이제까지 나온 빌런 중 가장 반응이 좋았다. 여러분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빌런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와이티티 감독은 “캐릭터의 여정을 어떻게 만들어나갈 것인지 고민했다”며 “토르가 자아를 잃고 자신의 목적을 잃은, 중년의 위기를 맞은 상태라는 것을 전제로 이야기가 시작된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크리스찬 베일이 연기한 '고르'는 동정심을 가진 빌런이란 점에서 마블 최고의 빌런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가 하는 행동들은 옳지 않지만, 신들이 인간을 제대로 돌보지 않는다는 데 공감대가 있다. 관객은 빌런이 분노하는 이유를 알게 된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토르: 러브 앤 썬더’는 천둥의 신 ‘토르’가 ‘킹 발키리’, ‘코르그’, 그리고 ‘마이티 토르’로 거듭난 전 여자친구 ‘제인’과 팀을 이뤄, 신 도살자 ‘고르’의 우주적 위협에 맞서는 마블의 코스믹 엔터테이닝 블록버스터. ‘토르’를 비롯해 NEW 히어로 ‘마이티 토르’, 뉴 아스가르드의 왕 ‘킹 발키리’, 우정과 의리의 검투사 ‘코르그’, 그리고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들이 총출동한다. 빌런인 신 도살자 ‘고르’의 등장에 맞서 ‘팀 토르’로 뭉친 MCU 대표 히어로들이 역대급 액션 스펙터클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는 7월 6일 개봉.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I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