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희재 콘서트 둘러싸고 소속사·공연 기획사 갈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출연료 미지급" VS "진행 비협조"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희재. 2022.06.27. (사진 = 스카이이앤엠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 김희재 콘서트 개최를 열흘가량 앞두고 소속사 스카이이앤엠과 콘서트 기획사 모코 ENT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김희재 소속사 스카이이앤엠 측은 "지난 24일 모코 ENT를 상대로 계약무효를 내용으로 한 소장을 서울동부지법에 접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스카이이앤엠에 따르면, 모코 ENT는 서울 공연 2회(7월 9~10일), 부산 공연 2회(7월 23~24일), 광주 공연 2회(7월 30~31일), 창원 공연 2회(8월 6~7일)까지 총 8회 공연 중 5회 공연에 대한 출연료를 가수에게 지급해야 하는 계약상 의무에도 납기일까지 지급하지 않았다. 모코 ENT는 김희재의 팬콘서트·전국투어 공연의 계약사다.

스카이이앤엠 측은 지난 13일 내용증명을 통해 모코 ENT에 지급이행을 요청했으나, 현재까지도 김희재의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스카이이앤엠 측은 "첫 정규 앨범 발표 시점과 맞물려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팬 분들께 송구하다"고 했다.

반면 모코 ENT는 총 3회분의 출연료(7월 9·10·23일 공연분)를 지난 1월에 스카이이앤엠 측에 미리 선지급했다며, 김희재가 콘서트 준비에 협조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모코 ENT는 이날 오후 입장을 내 "콘서트 준비를 위한 음원 제공 및 홍보에 비협조적이었으며, 자사의 거듭된 요청에도 12일째 연락두절 상태였다"고 토로했다.

"스카이이앤엠이 출연료 5회분을 선지급하라는 내용은 계약상 명시가 되어 있는 것이 맞다"면서도 "티켓 판매가 열리기 하루 전인 5월29일까지 5회분을 지급해야 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양사 모두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 내용은 지난 13일 스카이이앤엠측이 발송한 내용증명을 통해 뒤늦게 통보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희재의 홍보불참 및 진행 비협조에도 콘서트를 준비해온 저희와 이미 티켓을 구매한 관객들을 위해서 지금이라도 콘서트 연습 합류와 공연진행에 협조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공개 요청했다.

한편 김희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정규 앨범 '희재(熙栽)'를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