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화시스템, 세계적 AI 학술대회서 1위…영상복원 기술력 입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저해상도 열화상 이미지, '4배 고해상도'로
자율주행차량용 나이트비전 개발 등 활용
뉴시스

[서울=뉴시스] 한화시스템이 독자개발한 AI 업스케일링 조도개선 예시.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한화시스템은 자사 AI 브랜드 '하이큐브(HAIQV)'의 영상복원 솔루션이 CVPR 2022 워크숍 내의 '열화상 이미지의 초고해상도 기술 경연대회(ThermalImage Super Resolution Challenge)'에서 최고상을 차지했다고 29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독자 개발한 AI 업스케일링 기술로, 저해상도 열화상 이미지를 4배의 고해상도로 변환해냈다. 이에 더해 AI 모델을 융합해 품질개선 효과를 극대화하고, 화질 개선적용 속도를 높여 최고점을 받았다.

인간의 시각 지능을 모방하는 '합성곱 신경망(CNN·Convolutional Neural Network)'과 구글이 개발하고 오픈소스화한 '트랜스포머 신경망(Transformer Network)'의 AI 모델을 융합해, 저화질 영상에서 피사체의 최대 특징을 추출해 원본 영상의 왜곡없이 고화질로 복원해냈다.

한화시스템은 해당 AI 기술을 비정형(이미지·영상·텍스트·오디오) 데이터 분석에 특화시켜 위성 및 항공영상 분석과 하이패스 차량번호판 인식 등에 적용하고 있다. 추후 CCTV·블랙박스 영상의 화질 복원, 4단계 자율주행 환경에 최적화된 고성능 나이트비전(열영상 카메라) 개발, 야간 및 장거리까지 물체를 탐지할 수 있는 열영상감시장비(TOD) 탐지거리 및 화질개선 등에도 본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김유신 한화시스템 미래혁신센터장은 "머신러닝과 시각화에 최적화된 AI 기술은 제조·방산·금융·의료·교통·스마트시티·스마트팜 등 산업 전반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위성 및 항공영상 등 혁신 산업에도 촉매가 되는 만큼 세계적인 학회에서 꾸준히 성과를 알리며 당사의 AI 기술 및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VPR은 전자전기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인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와 국제 컴퓨터 비전 재단(CVF)이 1983년부터 공동 주최하는 학술대회다. AI 발달과 함께 'AI의 눈'으로 불리는 컴퓨터 비전 분야에서 세계적 행사로 자리잡았다. 아마존·구글·메타(옛 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MS) 등 빅테크 기업이 후원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