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정폭력 암시' 조민아 "이제 싱글맘…행복하고 싶었다" 눈물('진격의 할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싱글맘으로 살아가려 한다며 직접 파경을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는 조민아가 등장했다.

'할매들'을 찾은 조민아는 "이제 싱글맘으로 살아가려 한다"며 "그동안 일련의 일들이 있었다. 행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힘겹게 고민 상담을 이어가던 그는 눈물을 왈칵 쏟아내기도 했다. 이를 들은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는 "어떻게 하느냐"고 걱정하며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조민아는 2020년 6세 연상의 비연예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강호 군을 뒀으나, 최근 SNS를 통해 가정폭력 피해를 암시하는 글을 게재해 우려를 샀다.

이후 조민아는 "긴급임시조치로 보호받고 있지만, 상처받은 지난날과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로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며 "갑자기 가장이 되어버린 현실 앞에서 현명한 방법들을 찾고 있다"고 이혼 사실을 간접적으로 알린 바 있다.

'진격의 할매' 조민아 편은 다음달 5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