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지, 욕심 냈던 '안나'로 새로운 도전 "나만 생각했어요"(종합)[N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사진제공=쿠팡플레이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나만 생각했어요"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안나'를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을 찾았다. 수지는 이어지는 호평에 "과분한 마음"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수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수지는 '안나'에서 그릇된 욕심과 한순간의 거짓말로 거짓 인생을 살아가는 유미와 안나로 분했다.

이날 수지는 '안나'를 통해 좋은 반응을 얻게 돼서 기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사실 오랫동안 대본을 봤다"라면서 "완성된 모습을 보니 아쉬운 점도 있었다, 주변 분들이 좋다고 해주시고 좋은 기사들도 많이 나서 신기하고 좋다"라고 했다.

'안나'에서 수지는 꿈이 좌절된 후 결국 사소한 거짓말로 거짓된 인생을 살아가는 유미의 모습을 담백하게 그려냈다. 수지는 "'안나'는 욕심냈던 작품이고 너무 몰입해서 연기했기 때문에 인생 작품을 만났다는 게 너무 행복하고 이렇게 좋은 반응이 나와도 되나 하는 과분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안나' 공개 전에 굉장히 떨렸다면서 "내가 대본을 읽을 때는 유미가 공감이 가고 안쓰럽고 응원하게 됐다, (보시는 분들도)유미에게 이입해서 응원해줄까 걱정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뉴스1

사진제공=쿠팡플레이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순한 이미지에 선한 역할만 해온 수지는 '안나'를 통해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그는 "유미가 착하다, 안 착하다를 나눌 수 있는 문제는 아닌데 사람들이 다 공감할 수 있는 내면의 분노가 현실적으로 다가왔다"라면서 "혼자만 알 것 같은 심리들이 드라마로 보이다 보니 미묘한 순간들을 연기하는 게 재밌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유미나 안나와 다른 삶을 살았지만 자신이 가진 불안과 분노를 통해 유미 캐릭터를 이해해 보려고 노력했다. 수지는 "이 일을 하면서 많은 불안을 겪고 때로는 화도 많이 났다"라면서 "(유미에 대해)깊이 연구하면서 유미의 불안을 표현하고자 했다"라고 했다.

더불어 수지는 '안나'를 위해 심리 전문가에게 자문을 받기도 했다. 그는 "유미의 기본적인 상태에 관해 많이 자문받았다"라면서 "유미의 동력은 불안이라고 결론지었다"라고 했다. 유미가 불안하므로 뭔가를 계속 도전하고 에너지 있는 사람으로 보인 것이라면서 "누구보다 불안해서 누구보다 열심히 공부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미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나의 불안을 생각해보는 시간이었다"라면서 "유미에게 이입해서 생각해야 하는데 그런 감정들이 모두에게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집중했다"라고 말했다. 감정에 몰입하기 위해 일기를 다시 쓰기 시작했고 이 또한 연기에 크게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뉴스1

사진제공=쿠팡플레이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나'를 통해 자신의 불안에 집중했다는 수지. 오랜 시간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불안감을 극복하는 자신만의 방법은 무엇이었을까. 그는 "옛날에는 운전하면서 내가 가장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에서 아무 생각을 안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운전보다는 열심히 무언가를 한다, 집안일이나 그림을 그리면서 스트레스를 다른 것에 쏟아버리는 방법으로 극복한다"라고 했다.

수지는 극 중 청각장애인 어머니와 소통하기 위해 직접 수어를 배웠다. 그룹 미쓰에이로 아이돌 생활을 오래 했던 그는 수어를 안무하듯이 해 오히려 연기가 어색해졌던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수지는 "안무를 해서 그런지 동작을 정확하게 하려는 강박감이 있다 보니 (수어 동작이)되게 딱딱했다"라면서 "자연스럽게 대충대충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면서 웃었다.

'안나'는 여성원톱을 작품인 데다 첫 번째 주연작이기에 많은 부담이 됐을 법 하다. 수지는 "이번 작품에는 나에게만 집중하자 하면서 유미의 감정만 생각하려고 노력했다"라면서 '안나'의 명대사 '나만 생각했어요'를 현장에서 재현해 보이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안나'를 통해)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면서 "욕심이 있었기에 이 작품을 통해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됐던 것 같고 저에게 소중한 작품으로 남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안나'는 리플리 증후군을 앓는 한 여자가 사소한 거짓말로 뒤바뀐 인생을 살아가는 이야기로 지난 24일 1,2회가 공개됐다. 이후 매주 금요일 차례대로 에피소드가 올라온다. 총 6부작.
ahneunjae95@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