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아르헨티나 제압…세계여자주니어 핸드볼 17∼20위전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주니어 핸드볼 대표팀이 제23회 세계선수권대회 17∼20위 결정전에 진출했습니다.

오성옥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어제(28일) 슬로베니아 라츠코에서 열린 제23회 세계여자주니어 핸드볼 선수권대회 7일째 프레지던츠컵 2조 경기에서 아르헨티나를 38대 23으로 대파했습니다.

2조에서 3승으로 1위를 차지한 한국은 17∼20위 결정전에 진출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이연송이 10골, 전지연이 7골 등을 넣어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한국은 내일 폴란드와 17∼20위 결정전을 치릅니다.

우리나라는 1977년 창설된 이 대회에서 역대 가장 낮은 순위에 머물게 됐습니다.

종전 한국의 이 대회 최하 순위는 1999년과 2001년, 2003년 대회의 9위였습니다.

이번 대회에서는 남은 경기에서 다 이겨도 17위가 됩니다.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연합뉴스)
배정훈 기자(baejr@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