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인양 시신 부패 심하지만, 신원 확인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검의뢰, 사망원인 규명…승용차 사고·고장 여부도 조사


(광주·완도=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서 아우디 승용차를 인양한 경찰이 탑승자 3명 모두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숨진 이들이 지난달 교외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실종된 조유나(10) 양과 그 부모인 것으로 추정하고 신원과 사망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광주경찰청은 29일 송곡항 현장에서 언론브리핑을 열어 이날 낮 12시 20분께 인양을 완료한 승용차 안에서 시신 3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육안 확인 이후 최종적으로 시신 3구를 승용차 안에서 수습한 시간은 오후 1시 20분쯤이다.

승용차 안에서 수습한 시신은 성인 남녀와 어린이 1명이다. 조양 일가와 가족 구성이 일치한다.

경찰은 지문 대조·신분증 등 유류품 분석을 거쳐 신원을 최종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지문 등록이 안 된 어린이는 함께 수습한 성인과 유전자 정보(DNA)를 비교해 가족 관계를 법의학적으로 규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