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한국전 선제골 히샤를리송, 손흥민과 함께 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넣었던 브라질 공격수 히샤를리송(25·에버턴)이 손흥민(30)의 토트넘 동료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브라질 매체 UOL은 29일(한국시간) “히샤를리송이 토트넘과 계약 합의를 마쳤다. 구단의 공식 발표만을 남은 상황”이라면서 “이적료는 6000만 파운드(약 944억원)”라고 보도했다. 같은 날 토트넘 소식을 전하는 스퍼스 익스프레스 또한 “히샤를리송이 토트넘과 5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히샤를리송 - 지난 2일 한국과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다니 아우베스와 기뻐하며 뛰어가는 브라질 공격수 히샤를리송(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히샤를리송은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에서 30경기 10골을 넣은 주포다. 2018~19시즌 에버턴 유니폼을 입은 뒤 매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클루세브스키 등 검증된 공격 선발과 스테번 베르흐바인, 루카스 모라 등 폭발력 있는 교체 선수들을 갖추고 있지만,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다음 시즌 EPL과 FA컵, 리그컵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도전하기 때문에 스쿼드 보강이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토트넘은 앞서 크로아티아 국가대표 윙어 이반 페리시치와 베테랑 골키퍼 프레이저 포스터, 미드필더 이브 비수마 등을 영입했다.

히샤를리송은 지난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 평가전에 네이마르와 함께 투톱으로 선발 출전해 선제골을 넣는 등 맹활약했다. 또 경기 뒤 라커룸에서 손흥민과 포옹하며 즐겁게 대화하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장형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