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로섬게임' PD "'워크맨' 보다 스케일 커져, 장성규 섭외 1순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제로섬게임 제작발표회 / 사진=티빙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제로섬게임' 고동완 PD가 전작 '워크맨'과 차별점을 밝혔다.

2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 제작발표회에 방송인 장성규, 모델, 한혜진, 배우 이이경, (여자)아이들 우기, 고동완 PD가 참석했다.

'제로섬게임'은 상금을 걸고 찜질방에서 펼쳐지는 국내 최초 몸무게 심리 게임으로 '몸무게의 총합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미션을 놓고, 10인의 참가자가 치열한 사투와 고도의 심리전을 펼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앞서 유튜버 과로사(전재환), 개그맨 김명선, 개그맨 김병선(코미꼬), UFC 파이터 김한슬, 유튜버 딕헌터(신동훈), 안무가 리안, 아나운서 박서휘, 헬스 트레이너 오관우, 배우 이규호, 스텔라 출신 가수 전율 등이 출연을 예고했다.

고동완 PD는 기획 의도에 대해 "'제로섬게임'은 제 좌우명과도 연관돼 있다. 제 좌우명이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얻는다'다. 그게 제로섬게임의 룰"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로섬게임'은 심리전에 적합한 소재이기도 하고, 몸무게는 태어날 때부터 인간이 갖고 태어나지 않냐"며 "전 세계 남녀노소 모두의 관심 소재고, 모두가 컨트롤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하지만 실제로 컨트롤하긴 쉽지 않다. 그걸 예능 소재로 풀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튜브 콘텐츠 '워크맨'을 연출했던 고동완 PD는 '제로섬게임'을 통해 티빙에 첫 진출하게 됐다. 고 PD는 "10분짜리 콘텐츠를 하다가 40분이 넘다 보니 저한텐 롱폼, 장편 콘텐츠다. 티빙의 도움으로 좋은 기회를 얻게 됐고, 스케일 업해서 준비하게 됐다"며 "7명의 스태프들과 함께 하다가 지금은 10배가 넘는 스태프들과 함께 하고 있다. 힘들었지만 아웃풋이 잘 나온 것 같다"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또한 고동완 PD는 "그동안 티빙 콘텐츠 중에 어두운 게 많았는데 저는 예능스러운 분위기를 극대화했고, 몸무게 소재가 그걸 한층 업그레이드시켜주는 것 같다"며 "장소적인 부분도 찜질방이 색다름을 준다. 대부분 갇혀있는 공간이 집이나 세트장인데 저희는 한국스러운 찜질방이라는 소재를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고 PD는 "가장 큰 룰은 원래 내부적으로 상금이 정해져 있지 않냐. 저희는 특별하게 참가자들이 직접 정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 것이 타 서바이벌과 차이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 PD는 "유튜브 위주로 하다 보니 스피디한 편집이 습관이 됐다. 이번에 7일간 촬영했는데 그걸 40분씩 12회에 나눠 넣다 보니 빠른 전개를 해야 덜 지루할 것 같았다"며 "'워크맨' 이후 장성규와 빨리 콘텐츠를 하고 싶었는데 워낙 잘하기도 하고, 몸무게나 예능프로그램에 전문인 것 같아서 섭외할 때 가장 우선적이었다"고 전했다.

'제로섬게임'은 7월 1일 첫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