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일본보다 골프인구 역전...그린피에 비싸 라운드는 덜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골퍼 564만명, 일본 520만명보다 많아

골프참가율 10.2%, 10명 중 1명 골프 쳐

연간 평균 라운드 횟수는 8.8회..일본 14.9회

비싼 그린피 탓에 라운드 횟수는 적어

이데일리

국내 골프장에서 라운드 중인 골퍼들.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국내 골프인구가 일본의 골프인구를 역전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발간한 ‘레저백서 2022’에 따르면, 2년마다 발표되는 통계청의 ‘사회조사 결과’ 자료와 골프장 연간 이용 객수를 토대로 추산한 국내의 골프인구는 지난해 564만명으로 2019년보다 94만명 늘어났다. 이는 2020년 기준 520만명으로 추산한 일본의 골프인구보다 44만명 많은 수치다. 2019년 일본생산성본부가 발표한 자료에서 일본의 골프인구는 2019년 580만명이었으나 2020년에는 60만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의 골프인구는 2009년의 293만명에서 2019년에는 470만명으로 크게 증가했고 코로나19 확산 이후 골프가 인기 스포츠로 급부상하면서 지난해 564만명으로 급증했다.

우리와 달리 일본은 2009년 960만명에서 2020년 520만명으로 440만명 줄었는데, 이는 1947년~1949년 태어나 1970~1980년대 일본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이른바 ‘단카이 세대’가 은퇴 후 골프를 치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일본의 골프인구는 1992년 1480만명으로 최다를 기록한 이후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2021년 자료는 일본생산성본부에서 올해 10월 발표할 예정이다.

전체 인구중에서 직접 골프를 치는 골프참가율에서도 한국은 일본보다 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13세 이상 인구 중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10.2%로 2019년의 6.6%보다 3.6% 포인트 상승했다. 반면은 일본은 15세 이상 인구 중에서 골프참가율이 2020년 5.3%로 전년보다 0.5% 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연간 골프장 이용횟수에서는 한국보다 일본이 높게 나왔다. 국내 골퍼의 연간 골프장 이용횟수는 지난해 기준 평균 8.8회로 2019년보다 0.5회 늘었다. 일본은 연간 14.9회로 우리보다 6.1회 많았다.

골프인구에선 한국이 일본보다 많지만, 이용횟수가 적은 것은 국내 골프장 수가 일본보다 적고 비싼 그린피 등이 주된 원인인 것으로 레저산업연구소 측은 분석했다.

국내 대중골프장의 주중 그린피는 일본보다 3.1배 비싸다. 국내 대중골프장의 주중 그린피는 올해 5월 기준 17만3500원으로 일본 골프장의 주중 그린피 5만5400원(5월 평균환율 기준)보다 3.1배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직후의 그린피 인상률에서도 국내 대중골프장의 주중 그린피는 2년 동안 29.3%에 달한 반면, 일본 골프장은 2.0% 올라 그린피 격차가 커졌다.

일본에서 그린피가 가장 비싼 도쿄도의 평균 요금은 올해 5월 기준 1만5342엔(약 15만000원)으로 국내 수도권 대중제 골프장의 평균 그린피 19만8900원보다 약 4만8000원 쌌다.

그린피 이외에 추가되는 카트 대여료와 캐디피 등을 포함하면 골프장 이용료 격차는 더욱 커져 국내에선 1인당 주중 이용료가 5월 기준 23만원인 반면 추가 요금이 거의 없는 일본은 5만8400원으로 약 3.9배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서천범 레저산업연구소 소장은 “한국의 골프열기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더욱 가열되면서 일본 골프인구를 추월했다”며 “이에 따른 역기능으로 한국의 골프장 그린피가 천정부지로 올라갔고 부킹난도 가중되고 있다. 엔데믹 이후에도 골프붐이 지속되려면 그린피 인하가 절실하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