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휘발유 '콸콸' 응급실 방화 순간…침착한 의료진 참변 막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부산의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남성이 불을 질러 환자와 의료진 등 4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자칫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의료진들의 침착한 대응이 참변을 막아냈는데요.

29일 공개된 응급실 CCTV 영상에는 방화 순간 모습과 의료진들의 활약이 그대로 담겼습니다.

지난 24일 오후 9시 45분경 부산시 서구 부산대병원 응급실에서 환자 보호자인 60대 남성 A씨는 패트병에 담아온 2ℓ의 휘발유를 자신의 몸과 병원 바닥에 뿌린 뒤 라이터로 불을 질렀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