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한국 정부에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동참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미국이 최근 추진 중인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에 한국 정부도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29일 정부에 따르면, 최근 방한한 브라이언 넬슨 미국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한국 정부에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를 설명하면서 동참을 요청했다. 가격상한제는 국제 원유시장에서 러시아산에 대해 일정 가격 이상으로 입찰하지 않기로 원유 소비국들이 약속하는 방식을 말한다.

최근 주요 7개국(G7)은 정상회의를 열고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 도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넬슨 차관이 복수의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미국 정부가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과 관련한 구상을 소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너지 가격 급등 영향으로 러시아가 이익을 얻지 못하도록 하고 에너지 시장의 긴장을 완화하겠다는 취지다. G7은 원유 수송과 관련한 보험을 원유 가격상한제를 지킨 때에만 제공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다음 달 방한하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한국 정부 관계자들의 회의에서도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가 의제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