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인 80% "중국 싫다"…美 82% 日 87% '반중여론'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인과 미국인 10명 중 8명은 중국에 대해 부정적 시간을 갖고 있는 등 국제사회에서 반중여론이 확산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AFP통신은 29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2월부터 이달 초까지 19개국 국민 2만4525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한국인의 80%와 미국인의 82%가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

독일과 캐나다에서도 응답자의 74%가 중국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본의 반중여론은 87%에 달했고, 호주와 스웨덴은 각각 86%와 83%가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퓨리서치센터는 미국과 한국·독일과 캐나다에서 중국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비율은 역대 최고치라고 밝혔다.

이 같이 반중여론이 높은 건 중국의 군사적 위협이 커지고 인권탄압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원지라는 사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한국의 반중여론은 급격하게 증가했는데, 퓨리서치센터는 지난 2017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의 경제보복 탓에 이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호주의 반중여론이 급증한 것도 중국의 경제보복 이후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된 것과 관련이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전통적으로 중국과 우호적인 관계였던 국가에서도 반중여론이 높아졌다. 중국의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한 그리스의 경우도 중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역대 최고 수준인 50%에 달했다. 다만 이스라엘의 경우 다른 서구 국가들과는 달리 중국과의 경제적 교류를 우선시하는 여론이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