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금융, 7월부터 새 CI 교체···'오벌마크' 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머니투데이

삼성금융 BI가 적용된 삼성생명 CI 모습 /사진제공=삼성생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금융사들이 지난 4월 '삼성금융네트웍스(Samsung Financial Networks)'라는 새로운 BI(Brand Identity)를 론칭한 데 이어 7월부터 새로운 각 사 CI(Corporate Identity)를 본격 적용한다.

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카드·삼성증권·삼성자산운용 등 삼성금융사들은 30일 기존 '오벌마크'를 제외한 새로운 국·영문 CI를 7월1일부터 사용한다고 밝혔다.

오벌마크는 1993년 3월부터 삼성금융사들이 도입해 30여년 간 사용했다. 새로운 BI와 CI 개발로 금융 계열에선 사용하지 않는다.

신규 CI는 예전 로고에 비해 둥글고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고 삼성금융사들은 설명했다. 젊고 유연한 삼성금융의 이미지를 강조했다는 의견이다.

삼성금융사들은 '삼성 금융 디자인 가이드북'을 각 사에 배포하고 옥외 간판과 홈페이지 등의 BI와 CI 교체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생명과 화재, 증권, 자산운용 본사가 있는 서울 서초 사옥과 금융사 공동 연수 시설인 서초동 소재 삼성금융캠퍼스의 옥외 간판은 7월 1일 교체가 완료된다. 이후 순차적으로 삼성금융사들의 입주 건물 간판 등이 변경될 예정이다.

직원 명함도 바뀐다. 기존의 흰색 바탕 명함은 물론이고 △파랑 △노랑 △녹색 바탕 명함도 적극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세로형 레이아웃도 추가했다.

삼성금융사들은 각 사별 CI와 함께 지난 4월 론칭한 삼성금융사 공동 브랜드인 '삼성금융네트웍스'도 적극 홍보해 간다는 방침이다. 7월부터 삼성금융사의 BI를 알리는 광고 캠페인, 유튜브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홍보 등도 시작한다.

삼성금융 관계자는 "삼성 금융은 새로운 BI와 CI를 통해 기존 삼성의 신뢰와 안정적 이미지에 젊고 유연한 이미지를 추가했다"며 "'삼성금융네트웍스'라는 BI를 중심으로 금융사 간의 시너지와 전문성을 제고하고 금융 생태계를 확장한다는 비전과 의지를 지속 실천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삼성금융 각 사별 국문 CI/사진제공=삼성금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세관 기자 son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