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채용비리 무죄 확정'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3연임 가도 탄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머니투데이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제공=신한금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의 3연임 가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채용비리 혐의에 대한 대법원의 무죄 판결로 법적 리스크에서 자유로워졌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30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회장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조 회장은 신한은행장 재직 시절 신입행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외부 청탁이 들어온 지원자에게 특혜를 제공하고 합격자의 남녀 성비를 인위 조정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조 회장이 지원자 부정합격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2심은 조 회장의 관여 사실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2018년 9월 기소된 조 회장은 4년 가까운 시간 동안 법적 리스크 부담을 안고 있었다. 이번 대법원 무죄 판결을 계기로 리스크를 벗어난 만큼 3연임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3월부터 신한금융을 이끌어온 조 회장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금융권에선 앞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3연임에 무난하게 성공한 만큼 조 회장의 3연임도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본다. 윤 회장 외에도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 김승유 전 하나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전 하나금융 회장이 3연임 이상했다.

조 회장은 취임 이후 매년 최대 실적을 경신하는 경영 성과를 올렸다. 2018년부터 3조원대 순이익을 낸 데 이어 3년 만인 지난해 '순이익 4조원 클럽'에 입성했다.

올해는 KB금융과 '리딩금융' 쟁탈전을 더 치열하게 벌일 전망이다. 1분기 리딩금융의 자리는 KB금융이 지켰지만 신한금융과 순이익 차이는 527억원에 불과했다. 두 그룹 모두 1분기에도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웠다.

조 회장은 '종합 금융그룹' 포트폴리오를 갖춘 점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는다. 비은행 부문을 강화해 은행 쏠림을 개선했다. 지난해 기준 신한금융 순이익에서 비은행 계열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42.1%로 확대됐다.

취임 후 꾸준한 M&A(인수합병)에 나선 결과다. 2019년 오렌지라이프, 지난해 아시아신탁 등을 자회사로 품으면서 비은행 부문 외형을 키웠다. 올해는 아시아신탁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 데 이어 카디프손해보험 인수를 마무리하면서 디지털 손해보험사에 도전하게 됐다.

조 회장의 법적 리스크가 해소되면서 앞으로 신한금융의 디지털 경영,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신한금융의 대표적인 자회사 신한은행은 모바일뱅킹을 대규모로 개편하는 '뉴 앱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 또 신한금융은 KT와 손잡고 디지털 부문에서 활발한 협업 중이다. 올초 신한은행과 KT는 9000억원 규모로 '핀테크 동맹'을 맺기도 했다. 금융과 통신기술을 융합해 공동 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조 회장의 ESG 활동 영역도 넓어질 전망이다. 조 회장은 지난해 10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 아시아 민간 금융사 대표로 유일하게 초청됐다. 이어 최근 유엔환경계획 금융부문이 신설한 공식 파트너십 기구 리더십위원회의 멤버로 선출됐다.

양성희 기자 y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