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년래 최악 상반기 보낸 美증시 하반기 반등?..."글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증시 상반기 성적이 1970년 이후 최악을 기록할 전망인 가운데, 투자자들은 하반기에는 지금보다는 나은 상황이 펼쳐지지 않을까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과거 지수 추이를 참고하면 상반기 이 정도 수준의 하락이 있었을 때 하반기에는 반등이 연출되곤 했다.

하지만 천정부지의 인플레이션과 연방준비제도의 공격적인 긴축 추진, 우크라이나 전쟁 등 전례 없는 악재들이 여전히 뒤엉킨 상황에서 지수가 강한 반등을 연출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게 월가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뉴스핌

S&P500지수 5년 추이 [사진=구글] 2022.06.30 kwonjiu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과거 패턴 따른다면 하반기 "기대해 볼만"

상반기 죽을 쒔던 뉴욕증시가 과거의 패턴을 대체적으로 반복한다면 하반기 반등 기대도 무리는 아니라는 분석이다.

29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82.32포인트(0.27%) 오른 3만1029.31로 반등 마감했다. 반면 대형주 위주의 S&P500지수는 2.72포인트(0.07%) 빠진 3818.8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3.65포인트(0.03%) 내린 1만1177.89로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 마켓 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S&P500지수는 연초 이후 19.9%가 빠져 1970년 이후 최악의 상반기 성적을 예약해 둔 상태다.

S&P500지수는 이달 16일 기록한 올해 최저치인 3666.77보다는 4% 정도 반등한 상태이나, 지난 1월 3일 기록한 역대 최고치 대비로는 20.4%가 내려 약세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마켓워치는 다우존스 마켓데이터를 토대로 과거 흐름을 살펴본 결과 상반기 중 S&P500지수가 15% 이상의 낙폭을 기록했을 때 하반기에는 평균 23%가 넘는 상승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상반기 중 지수가 그 정도 빠졌던 적이 1932년 이후로 단 5차례에 불과해 지수 반등을 일반화 하기에는 샘플 사이즈가 다소 빈약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다우지수의 경우 이날까지 연초 이후 14.6%가 빠졌는데, 이는 2008년 이후 최악의 상반기 성적이다.

매체가 과거 다우지수가 상반기 중 10% 넘게 빠졌던 총 15차례의 지수 흐름을 살펴본 결과 하반기 중 평균 4.45%의 상승이 나타났다. 다만 최악의 금융 위기가 있었던 2008년의 경우 다우지수는 하반기에도 22.68%가 추가로 빠졌는데, 일각에서 제기되는 역대급 침체 경고를 감안하면 하반기 하락 지속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의 경우 연초 이후 28.6%가 내렸는데, 과거 지수가 상반기 중 20% 넘는 낙폭을 연출했던 적이 2002년과 1973년 두차례 밖에 없다. 당시 하반기에 지수가 모두 8% 넘는 추가 하락을 기록했다.

뉴스핌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IB 전망 '온도차'

투자은행(IB)들은 여전한 침체 경계 속에서도 전망을 두고서는 다소 엇갈린 목소리를 내는 모습이다.

인플레이션 문제가 대두되면서 미국 침체를 가장 먼저 경고했던 도이체방크는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예상보다 인플레이션 문제가 더 장기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팀 웨슬 도이체방크 매크로 전략가는 28일 한 인터뷰에서 "시장이 인플레이션이 가속하거나 신속히 둔화하지 않을 가능성을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JP모간 체이스 이코노미스트들은 올해 미국 경기 침체 가능성을 실질적인 리스크로 감안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글로벌 경기 둔화 리스크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일주일 전 JP모간 시장전략가 마르코 콜라노비치는 증시가 하반기 중 상반기 손실분을 모두 만회한 뒤 사상 최고치를 새로 찍을 수 있다며 낙관론을 피력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지정학 긴장이 위험이긴 하나 하반기에는 외교적으로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되며, 인플레이션도 둔화될 것 같다면서 S&P500지수가 연말 4800을 기록할 것으로 점쳤다.

시장 조사 업체 CFRA 리서치의 샘 스토발 수석 투자전략가는 3분기 말 S&P500지수가 3500선 부근서 바닥을 친 뒤 올 연말 4200선 안팎에서 장을 마친 뒤 내년 이맘때 쯤에는 4675선까지 오를 것으로 관측했다.

스토발은 올해 11월 치러지는 중간선거가 시장 불확실성을 키울 수는 있으나, 연준이 지금보다는 덜 매파적 모습을 보일 것 같다면서 올해 4분기와 내년 상반기는 증시가 대통령 임기 4년 중 가장 강력한 모습일 것으로 예측했다.

프랑스 IB 나티시스가 미국 금융 전문가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올 하반기 중 시장이 변동장을 계속 나타낼 수 있으나 결국 S&P500지수가 연말을 연초 대비 4.4% 상승으로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월가에서 가장 대표적인 비관론자로 꼽히는 모간스탠리 최고투자책임자(CIO) 마이크 윌슨은 지난 26일 투자 보고서에서 S&P500지수가 단기적으로 4200까지 반등할 수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다만 그는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정점이 아니고, 침체에 대한 두려움이 유가 및 금리 하락을 불러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모간스탠리는 S&P500이 3400~3500 사이에서 바닥을 칠 것으로 전망했는데, 특히 경기 침체가 현실화할 경우에는 3000까지도 밀릴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나벨리어 앤 어소시에이츠 회장 루이스 나벨리어는 "현재 최대 난제는 아직 실적 부문에서 침체가 오지 않았다는 점"이라면서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핫한 상황에서 기업 이익 마진도 부담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번 3분기는 실적은 가속되면서도 경기 침체가 도래할 수 있는 매우 흥미로운 시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