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1 수원, 일본인 윙어 마나부 영입…공격력 강화 꾀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K리그1 수원, 일본 출신 측면 공격수 마나부 영입
[수원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골 가뭄'에 시달리는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일본 출신 사이토 마나부(32)를 영입해 공격 강화에 나선다.

수원 구단은 30일 "일본 국가대표 출신 마나부를 아시아 쿼터로 영입했다. 계약 기간은 1년 6개월이며 등번호는 5번"이라고 발표했다.

2008년 일본 J리그에 데뷔한 마나부는 요코하마 마리노스와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거쳐 지난해부터 나고야 그램퍼스에서 뛰었다.

프로 통산 407경기에서 69골 60도움을 기록한 베테랑이다.

2012년 런던 올림픽과 2014년 국제축구연맹(FIFA) 브라질 월드컵에서 일본 축구 대표로도 활동한 바 있다.

수원은 현재 K리그1에서 11위(승점 18·4승 6무 8패)까지 추락했다.

성남FC와 리그 득점 공동 최하위(13골)에 자리하는 등 빈공에 시달리는 수원은 마나부의 영입을 통해 공격력 강화를 기대한다.

수원 구단은 "마나부는 빠른 스피드와 뛰어난 드리블로 양쪽 측면에서 기회를 만드는 능력이 우수하다"며 "팀의 득점력을 상승시키는 전술 운용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나부는 "트리클로 유니폼을 입게 돼 기쁘다. 수원은 위대한 클럽이고 훌륭한 경기장과 열정적인 팬들이 많다고 잘 알고 있다. 팬들과 함께 승리할 수 있도록 매 경기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일본 현지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마나부는 28일 입국해 팀 훈련에 합류했다.

bo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