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경태 "민형배 복당, 이번 비대위서 처리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정상화 법안은 의총에서 만장일치 당론으로 채택한 사안"

"한 사람이 책임질 일 아니라 우리 모두의 책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개혁,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처리하기 위해 민주당을 탈당했던 민형배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 "다음 지도부에 넘기지 말고, 이번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처리해줄 것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검찰정상화 법안은 의총에서 만장일치 당론으로 채택했고 안건조정위, 법사위, 본회의 등 국회 절차를 모두 거쳤다"면서 "우리당의 어려운 과정이었고, 어렵지만 누군가는 치뤄야했던 우리 모두의 대가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수사·기소 분리를 통한 검찰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했고, 그 가운데 민 의원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소명으로 여기며 최선을 다했다"며 "어느 한 사람이 책임질 일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 의원의 복당은 희생에 대한 보상이 아닌, 제자리로 바로잡아야 할 절차"라며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민 의원의 복당 문제 처리를 촉구했다. 장 의원은 "다음 지도부에 넘기지 말고, 이번 비대위에서 민 의원 복당을 처리해 달라"고 했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민 의원은 지난 4월 검찰개혁법안 처리 당시 민주당을 탈당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무소속 의원으로 안건조정위원회에 참여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에서는 '위장탈당'이라며 이렇게 구성된 안건조정위원회는 무효라고 반발했다.

최근에는 민 의원의 복당 주장은 꼼수탈당을 자인하는 것이라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둔 민주당 내에서도 민 의원의 복당을 회의적으로 보는 시각이 나오기도 한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공식적으로 이뤄지지도 않은 복당신청에 대해 비판하는 건 정략적 프레임, 국민의 눈과 귀를 흐리는 흐름으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