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창립 25주년'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 "성장스토리 계속돼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머니투데이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창립 25주년 기념일을 맞은 1일 "앞으로도 미래에셋의 성장 스토리는 계속되어야 한다"며 임직원들에게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박 회장은 "어려운 시장 상황을 고려해 고객과 함께 한다는 의미에서 별도의 기념행사를 생략하고 임직원들에게 메시지로나마 마음을 대신한다"며 "'열린 마음으로 미래를 내다보고 인재를 중시하자'라는 경영이념처럼 미래에셋은 인재를 중시하는 조직 기반으로 성장해왔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세계 각국 임직원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국내를 넘어 해외로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과정에서 고객 동맹을 실천하고 있는 전 세계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미래에셋의 성장 스토리는 계속 되어야 한다"며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미래에셋이 될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하자"고 강조했다.

또 "언제나 신뢰를 보내주시는 고객 여러분께 감사하는 마음으로 오늘 하루를 보내도록 하자"며 글을 맺었다.

박 회장은 1997년 7월 미래에셋벤처캐피탈을 설립했다. 같은 해 8월 국내 최초 전문 자산운용사인 미래에셋투자자문을 만들었다. 이듬해 국내 최초 뮤추얼펀드인 '박현주 1호'를 출시하며 국내 간접 투자 시장을 열었다.

1999년에는 미래에셋증권을 설립해 본격적인 금융투자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2003년 국내 최로 해외 운용법인인 미래에셋자산운용홍콩을 설립하며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섰다.

현재 미래에셋이 진출한 해외 국가는 미국과 중국, 영국, 호주, 캐나다, 인도, 베트남 등 7개국이다. 미래에셋은 2015년 대우증권을 인수하며 국내 1위 증권사로 발돋움했다. 지난해에는 증권업계 최초로 연간 당기순이익이 1조원을 돌파했다.

김평화 기자 peac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