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PG' 출신 라늬 "10원도 정산 못 받아…'악질' 매니저 때문에 탈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LPG' 출신 가수 라늬가 그룹 활동으로 인한 정산금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은 지난 30일 '평균 키 170㎝ 섹시 걸그룹…실력파 멤버 근황, 사라졌던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라늬는 "LPG 명예를 걸고 열심히 활동했는데 욕을 많이 먹었다"며 "저희가 키가 크고 섹시한 멤버가 많았는데 그래서 'LPG는 기가 세다', '노래가 왜 저따위냐' 등 별의별 안 좋은 이야기를 들었다"고 활동 당시의 마음고생을 전했다.

또 라늬는 수많은 행사와 방송 등에 출연했음에도 제대로 된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음악 방송을 마치면 군부대 행사나 중국 등 해외로 나갔다"며 "하지만 정산은 솔직하게 말해 10원도 못 받았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제작을 해보니까 제작비 들어가고 나눠지는 수익이 있다"며 "제가 직접 해보니 (당시 정산금이 없던 게) 이해는 된다. 제작비가 많이 들더라"고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늬는 LPG에서 탈퇴하게 된 이유로 "매니저가 너무 악질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매니저가) 욕도 하고 집 앞에 데려다주면서 '집에 들어가서 커피 한 잔 마셔도 되냐'고 했다"며 "멤버들한테 '자기야, 자기야'라고 부르기도 했다. 본인이 좋아하는 멤버에게만 일을 줬고, 일부러 저를 숍에 두고 가버린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다른 멤버들 앞에서 (매니저가 저한테) 심한 욕을 하기도 했다. 정말 너무 이해가 안 갔다"며 "그래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일도 안 주고, 돈도 못 벌고 여기서 뭐 하는 건가 싶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LPG에서 나오고 나서 몇 년 전에 그 매니저를 우연히 봤다"며 "근데 나랑 눈도 못 마주치더라. 왜냐면 나한테 잘못한 게 너무 많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당시 극심한 스트레스로 모든 멘탈이 무너졌다는 라늬는 "충격을 많이 받아 성대결절까지 왔었다. 목소리가 아예 안 나오더라"며 "병원에서 수술 권유도 받았고, 땜빵이 생기고 탈모까지 오더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사실 탈퇴 이후 할 게 없었는데 엄마가 연예계 일을 하는 걸 싫어했다"며 "우울증, 조울증도 찾아왔다. 그래서 고향으로 내려오라는 엄마 말을 듣고 탈퇴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라늬는 "그래도 나의 꿈은 견고했고,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려고 노력했다"며 "(가수로) 일하는 순간이 너무 즐거웠다. 빨리 안 가도 차근차근 행복을 나눠드리고 싶다"고 신곡 '사랑이 떠나간 자리' 발표 소식을 알렸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