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파트 주차장서 자기 승용차에 불 지른 40대…인근 차량도 피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극단적 선택하려 했다"

세계일보

인천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 주차장에서 자기 승용차에 불을 지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자기 소유 일반 자동차 방화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21분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세워둔 자기 소유의 승용차 안에서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A씨의 차량이 전소되고, 인근에 주차된 차량 2대도 그을려 소방서 추산 275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불길을 본 주민들이 차 안에 있던 A씨를 구조해 인명 피해는 없었다.

119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관 53명과 펌프차량 등 장비 19대를 투입해 15분 만인 이날 오전 1시37분께 불을 완전히 껐다.

A씨는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불이 붙은 신문지로 불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방화로 인근 차량도 피해를 입은 상황"이라면서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