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수원·인천 올 들어 최고 더웠다···경북 경산 낮 최고 38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토요일 밤 곳곳에 열대야···일요일도 폭염 계속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린 2일 서울과 수원·인천 등에서 올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이 기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5분 현재 서울 최고 기온은 오후 4시 1분에 기록된 33.8도였다. 이는 올해 서울 최고 기온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종전 최고치는 지난달 11일 32.7도였다.

이날 경기 수원시 최고 기온도 33.7도(낮 12시 52분)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인천(30.6도·오후 3시 53분)과 경기 파주시(31.7도·오후 4시 27분) 등도 올해 가장 더웠다.

경북 경산 하양읍은 최고 기온이 38도를 기록했다. 대구 북구는 최고 기온이 37.3도, 경기 광주시 퇴촌면은 37.1도, 성남시 분당구는 36.8도였다. 대전 최고기온은 35.3도로 역대 7월 상순(1~10일) 최고였다. 부산도 최고기온이 32.2도로 7월 상순 기록으로는 역대 가장 높았다. 부산의 7월 상순 최고기온 기록이 경신된 것은 1994년 7월 이후 28년 만이다.

이날 밤 곳곳에서 열대야(오후 9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6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가 나타나겠다.

일요일인 3일에도 전국에 폭염이 이어지겠다.

3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9~35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광주·울산 24도와 33도, 인천 23도와 30도, 대전·대구 25도와 35도, 부산 24도와 30도다.

기상청은 "날씨가 무더워 온열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하루 중 가장 무더울 때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바깥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건율 기자 yu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