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민주당 대표 출마…이재명, 대표 되면 정치보복 방어 급급”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친명도, 반명도, 그리고 친문도 아니다” 입장

“수사 얽힌 이재명, 윤 정부 보복 방어 급급할 것”

입당 6개월 출마자격 없어…“비대위 논의해야”


한겨레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8·28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박 전 위원장은 앞서 2일 <문화방송>(MBC) 인터뷰에서 “민주당을 다시 국민을 위한 정당, 청년의 목소리를 듣는 정당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밝힌다”며 “제가 당 대표가 되어서 제가 말씀드렸던 박지현의 5대 혁신안, 그 쇄신안을 이뤄내는 것이 끝까지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방선거 직전 밝힌 △더 젊고 역동적인 민주당 △더 엄격한 민주당 △더 충실하게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 △더 확실한 당 기강 확립과 건전한 토론문화 정착 △양극화 해소, 기후위기, 국민연금, 인구소멸, 지방·청년 일자리 해결 등에 필요한 입법 추진 등 다섯 가지 방향의 쇄신을 이뤄내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박 전 위원장은 “이재명 의원께서 당 대표가 되신다면 우리 당내 계파 갈등이 보다 더 심해질 것이라고 우리 당 의원님들도 많이 말씀하고 계시고, 분당의 우려도 있지 않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그에 대해서 저도 동조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고문이 여러 가지 수사 문제에 얽혀 있는 상황에서 윤석열 정부가 정치 보복을 하려는 모습을 보일 수 있어 우리 당은 방어에 급급할 것”이라며 “그렇게 된다면 민생이 실종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저는 친명(친이재명계)도 반명도 친문(친문재인계)도 반문도 아니다”라며 이 의원과 가깝다는 지적에 대해 선을 긋기도 했다.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이 전면에 나서는 데 대해선 “지금 출마선언을 하신 분들 중에 박용진 의원 빼고는 제가 쇄신을 해야 한다라고 말씀드렸을 때 계속 침묵을 일관하셨던 분들”이라며 “그렇게 침묵을 일관하시다가 당 대표가 되어서 쇄신을 하겠다라고 하는 것을 국민 여러분들께서 납득을 하실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다만 박 전 위원장은 입당한 지 6개월이 채 되지 않아 전당대회에 출마할 자격이 없다. 그는 “제가 아직 당원 가입을 한 지 6개월이 안 됐다”며 “제 출마 당락은 이제 우리 당 비대위와 당무위에서 논의를 할 사안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