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래방서 마약 환각파티… 그 안엔 베트남인 33명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부산출입국외국인청.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국인 전용 노래방에서 베트남인 수십 명이 마약 파티를 벌이다가 붙잡혔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마약을 거래하거나 상습 투약한 베트남인 33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검거해 조사중이라고 3일 밝혔다.

A(20대)씨 등 베트남인 33명은 이날 새벽 경남 창원시 한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에서 마약 파티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최근 부산과 경남 일대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 클럽 등에서 젊은 베트남인들이 모여 상습적으로 마약류인 ‘엑스터시’와 ‘케터민’을 복용한다는 제보를 입수해 수사해왔다.

이번에 붙잡힌 A씨는 지난 2018년 유학생 자격으로 입국한 뒤 불법 체류하면서 마약 판매로 돈을 쉽게 벌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같은 국적의 국내 베트남 유학생 등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하고 상습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검거된 이들 대부분도 유학생 등의 자격으로 국내에 입국했다가 불법 체류중인 상태에서 마약에 손을 댄 것으로 파악됐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들의 마약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준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