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땅속에서 벌레·유충 잡아먹는 ‘육식 식물’ 발견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인도네시아 보르네오 섬에서 발견된 '육식 식물' 네펜데스 푸디카. /파이토키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땅속에서 벌레나 유충, 딱정벌레 등을 잡아먹는 식물이 발견됐다.

2일(현지 시각) CNN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의 북칼리만탄주에서 ‘네펜데스 푸디카’가 발견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파이토키스’에 실렸다.

이름 앞부분의 ‘네펜데스’는 벌레잡이 식물을 통칭하는 말이다. 네펜데스 푸디카는 다른 벌레잡이 식물종과 마찬가지로 변형된 잎을 가지고 있다.

네펜데스 가운데 일부는 쥐를 잡을 수 있을 정도로 크다. 다만 현재까지 발견된 벌레잡이 식물은 대부분 지표면에서 먹이를 잡는다. 병이나 깔때기처럼 생긴 낭상엽(囊狀葉)을 활용해 먹잇감을 유인한다.

네펜데스 푸디카는 땅속에서 벌레를 잡는다. 작고 엽록소가 없어 흰 잎을 땅 밑으로 뻗는다. 이 잎이 최대 11cm 길이의 낭상엽으로 자란다. 체코 팔라츠키대학의 마르틴 단착 교수는 “낭상엽으로 개미나 진드기, 딱정벌레를 잡는다”고 했다.

단착 교수 연구팀은 지금까지 알려진 벌레잡이 식물종 가운데 세 종류만 땅속에서 먹이를 잡는다고 했다. 다만 새로 발견된 네펜데스 푸디카는 기존의 벌레잡이 식물들과 먹이를 잡는 방식이 다르다고 밝혔다.

연구진 가운데 한 명인 체코 멘델대학의 바츨라브 체르마크 박사는 “네펜데스 푸디카의 땅속 낭상엽 속에서 모기 유충과 선충류, 처음 보는 벌레 등을 발견했다는 게 흥미로운 점”이라고 했다.

CNN은 “운이 따른 발견”이라고 논평했다. 연구팀은 당초 네펜데스 푸디카와 유사하지만, 낭상엽을 만들지 않는 식물을 찾다가 우연히 발견한 것이라고 한다.

팔라츠키대학의 로부스 마제스키 박사는 “산 정상으로 올라가면서 낭상엽을 가진 식물을 발견하지 못했다. 벌레잡이 식물종이 육식성을 상실하는 방향으로 진화한 것인지 궁금했었다”고 했다. 연구팀이 사진을 찍기 위해 식물 밑동의 이끼 덩어리를 떼어내자, 짙은 갈색의 낭상엽 여러 개가 달려있는 것이 드러났다고 마제스키 박사는 밝혔다.

CNN은 “생물 다양성의 보고인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의 자연 생태계 보전이 왜 중요한지 보여주는 발견”이라고 했다. 인도네시아 자연보호단체인 야야산 콘세르바시 비오타의 웨인 치아스만토는 “이번 발견이 보르네오의 열대우림지 보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