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최지만 게임노트] '홈런 포함 3안타' 최지만 미쳤다…류현진 대체자 붕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최지만(31, 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즌 7호 홈런을 터트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최지만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경기에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1홈런) 1타점으로 활약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81에서 0.290으로 올랐다. 탬파베이는 7-3으로 이겨 3연승을 달렸다.

3일 토론토전에서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한 아쉬움을 바로 털어냈다. 최지만은 0-0으로 맞선 1회초 첫 타석에서 안타를 생산하며 선취점을 뽑는 데 기여했다. 2사 후 해롤드 라미레스가 중전 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최지만 역시 중전 안타를 날려 2사 1, 2루 기회로 연결했다. 이어 아이작 파레데스가 3루수 맷 채프먼의 송구 실책으로 출루할 때 2루주자 라미레스가 득점해 1-0으로 앞서 나갔다.

5회초 대거 6점을 뽑으며 토론토 마운드를 완전히 무너뜨릴 때 그 중심에 최지만이 있었다. 선두타자 테일러 월스가 우월 2루타로 출루하고, 1사 2루에서 얀디 디아스가 1타점 적시타를 쳐 2-1로 앞서 나갔다. 2사 후에는 완더 프랑코가 안타로 출루한 뒤 라미레스가 좌월 투런포를 터트려 4-1로 거리를 벌렸다.

토론토가 선발투수 로스 스트리플링을 끌어내리고 필승 카드 트렌트 손튼으로 바꾼 상황. 최지만이 보란듯이 홈런을 치며 손튼을 무너뜨렸다. 볼카운트 0-1에서 손튼의 2구째 슬라이더를 제대로 걷어올려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흔들린 손튼은 다음 타자 파레데스에게 안타를 내주고, 랜디 아로사레나에게 중월 투런포를 허용하며 무너졌다. 덕분에 탬파베이는 7-1로 크게 달아날 수 있었다.

최지만은 7-2로 앞선 9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좌익선상 2루타를 날리며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전 이후 18경기 만에 3안타 경기였다. 후속타 불발로 추가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한편 토론토 선발투수 스트리플링은 4⅔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4실점(3자책점)에 그쳤다. 스트리플링은 지난달 6경기(선발 5경기)에서 4승1패, 28⅓이닝, 평균자책점 1.59로 맹활약하며 토미존 수술로 이탈한 류현진(35)의 완벽한 대체자로 호평을 들었는데, 7월은 첫 등판부터 꼬였다. 류현진 이탈 뒤 마운드 보강에 열을 올리고 있는 토론토로인데, 스트리플링의 조기 강판은 토론토의 걱정을 더 키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