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엉덩이로 SNS 도배"…출산 후 '애플힙' 된 이한별 "더 성장하고 예뻐져" ('진격의할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진격의 할매'./사진제공=채널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65일 24시간 ‘엉덩이’에만 집착 중인 아내를 말려달라는 남편이 등장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진격의 할매’에는 PT숍을 경영하는 30대 부부 이원준, 이한별이 찾아온다. 남편 이원준은 “아내가 본인 엉덩이에 병적으로 집착하고 있다”며 “SNS를 본인 엉덩이로 도배한 데다가 저희 PT숍에 회원들이 와도 운동기구를 점령하고 안 내려온다”고 하소연을 시작한다.

또 이원준은 “바닷가 같은 데 가도 배경은 죽고 본인 엉덩이만 나와야 한다”고 토로한다. 그러나 MC 김영옥은 “바닷가에 갔다고? 그럼 벗어야지”라고 오픈 마인드를 보이고, 애플힙을 한껏 강조하고 촬영한 아내의 바닷가 뒤태 사진을 본 나문희도 “똑똑하게 잘 찍네. 똑똑해”라며 찬사를 보낸다. 아내 이한별 역시 “배경이 중요한 게 아니야. 포인트는 내 엉덩이라고”라며 남편을 오히려 타박한다.

하지만 유난히 엉덩이가 두드러지는 아내의 의상과 사진들을 본 박정수는 이한별에게 “이렇게 엉덩이에 집착하게 된 이유가 있어요?”라고 묻는다. 이에 이한별은 “출산 후 엉덩이가 더 성장하고 예뻐져서”라며 뜻밖의 이유를 설명하기 시작한다.

‘애플힙 아내’ 이한별이 엉덩이에 집착하게 된 이유와 이 때문에 고민하는 남편 이원준을 위한 할매 3MC의 처방은 오는 5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진격의 할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