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공원 벤치서 덜덜 떨던 50대男 '체온 42도' 사망…열사병 추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양윤우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부천의 공원에서 쓰러진 50대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4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51분 경기 부천시 송내역 쌈지공원에서 50대 남성 A씨가 벤치 위에 쓰러져 몸을 떨고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그러나 A씨는 오후 3시10분쯤 결국 숨졌다.

소방 당국 출동 당시 A씨의 체온은 41.8도였으며, 병원에 도착했을 때도 42도였다. 이에 의료진은 A씨가 열사병 때문에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공원에서 햇빛에 계속 노출된 것으로 봤을 때 열사병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표되는 등 최고 35도 무더위가 이어졌다.

양윤우 기자 moneyshee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