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이의 집' 박명훈, 글로벌 시청자 화나게 만든 악역 천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박명훈이 글로벌 시청자까지 화나게 만들었다.

지난 6월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의 공동경제구역이라는 특수한 공간을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이다. 공개되자마자 이탈리아, 멕시코, 태국, 이집트 등 총 51개 나라의 TOP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고, 한국을 비롯한 6개국에선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박명훈은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한반도 통일 조폐국의 국장 조영민 역을 맡았다. 사랑하는 여자에게까지 희생을 강요하는 기회주의자이자, 위기의 순간마다 오직 자신만을 위해 행동하는 인물로 시청자의 분노를 자극하며 극 전개에 대한 흥미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박명훈은 생존을 위해 강자에게는 약하고 약자에게는 강한 조영민의 이중적 면모를 졸렬한 이기심으로 풀어내 캐릭터의 이중성을 극대화하며 조영민을 ‘글로벌 환장 캐릭터’로 자리하게 했다.

이 같은 박명훈의 열연은 그가 인질이지만 강도단보다 악인으로 느껴질 정도로 시청자를 조폐국 세계관으로 끌어들이며 과몰입하게 만들기도. 이에 국내는 물론 해외 시청자들의 반응 또한 폭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해외 시청자로부터 “조폐국장은 나를 처음부터 끝까지 화나게 한다”, “박명훈은 나를 ‘기생충’에서도 화나게 했는데 여기서도 마찬가지다. 연기를 정말 잘한다”, “강도단과 인질을 통틀어 가장 나쁜 캐릭터는 조영민”이라는 등 열띤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박명훈은 앞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에서 극적 반전을 일으킨 지하실 남자로 오스카는 물론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계속해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을 통해 또 한 번 글로벌 반응을 이끌고 있는 박명훈의 월드 와이드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넷플릭스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사진 = 넷플릭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