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 넣고 경련' 김범수 "간절해서 죽기살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7부리그에서 K리그1까지 올라선 김범수 선수가 불과 3경기 만에 데뷔골까지 터뜨리며 기적의 스토리를 써내려가고 있습니다.

잊을 수 없는 그 첫 골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김태운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주민규의 감각적인 힐패스가 뒷공간으로 흐르자 김범수가 전력질주 끝에 수비수를 제친 뒤 입단 3경기 만에 데뷔골을 기록했습니다.

[중계]
"김범수의 축구 인생 오늘부터 시작입니다. <이게 축구고요. 축구인생의 드라마, 스토리를 쓰고 있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