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SON은 아직 배고프다..."여전히 부족한 부분 많아요" [오!쎈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대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울, 고성환 인턴기자] 프리미어리그(PL) 득점왕 손흥민(30, 토트넘)에게 만족이란 없었다.

손흥민은 4일 오전 아디다스 홍대 브랜드센터에서 열린 ‘손 커밍 데이’ 행사에서 개인 커리어 하이를 달성한 올 상반기를 돌아보며 다가오는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위한 준비와 각오를 밝혔다.

지난 6월 A매치 4연전을 마친 손흥민은 국내에서 휴식을 취하며 다음 주 한국을 찾는 토트넘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토트넘은 13일 오후 팀 K리그와 친선 경기를 가진 후 16일 세비야와 맞대결을 갖는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한국을 넘어 아시아 역사를 새로 썼다. 그는 2021-2022시즌 리그에서만 23골 7도움을 터트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PL을 포함한 유럽 5대리그에서 아시아인이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그러나 손흥민은 여전히 배고팠다. 그는 다음 시즌 목표에 대한 질문을 받자 "개인적으로 잡아 둔 목표는 없다. 나는 욕심이 많은 사람이다. 일상에서는 욕심이 없지만, 운동장 안에서는 욕심이 많다. 가끔은 이기적이기도 하다. 어느 순간 목표를 잡고 시즌을 시작하게 되면 일찍 달성할 때도 있다. 그럴 때면 자신에게 느슨해지는 경험을 했다"고 답했다.

이어 손흥민은 "항상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잘한 경기에서도 부족한 부분을 고치려 노력한다. 이런 모습이 개인적으로 발전하는 데 큰 약이 된 것 같다. 우승은 선수로서 당연히 가져야 하는 목표고 개인적으로는 지난 시즌보다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다음 시즌 더 발전된 모습을 예고했다.

손흥민은 여전히 부족함이 많다며 자신을 채찍질했다. 그는 "집에서 웬만하면 내가 했던 경기를 자주 본다. 축구는 매 상황마다 정답이 없는 스포츠기에 '이런 상황에서는 더 좋은 결정을 했어야 했는데' 하면서 이미지 트레이닝을 한다. 그만큼 부족한 부분이 많다는 이야기 같다. 매 시즌 조금씩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라는 칭찬에도 손사래를 쳤다. 그는 "(제가 월드 클래스가 아니라는 이야기는) 아버지의 의견이기 때문에 제가 더 살을 붙일 순 없다. 저도 제가 월드 클래스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진짜 월드 클래스라면 이런 논쟁이 안 펼쳐진다. 논쟁이 있다는 것 자체가 아직 더 올라갈 공간이 있다는 뜻 같다. 저도 아버지 말씀에 많이 동의한다"고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OSEN

[OSEN=이대선 기자]


/finekos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