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계열사 경영진 총동원...부산엑스포 유치전 득표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 2030 부산엑스포 유치전 '함께 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삼성이 계열사 경영진을 총동원해 '2030 부산국제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득표활동을 진행 중이다.

5일 산업계에 따르면 삼성 계열사 경영진들은 5~6일 이틀간 부산에서 열리는 '2022 한국-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참석을 위해 방한하는 멕시코,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콜롬비아 등의 정부 관계자들을 잇달아 만나 현지 사업과 관련한 협력을 요청하는 동시에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멕시코 외교사절단이 4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S/I/M)을 방문했다.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멕시코 외교차관(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과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오른쪽에서 네번째) 등이 S/I/M을 관람하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DX(디바이스 경험) 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과의 일정이 예정돼 있다. 한 부회장은 멕시코의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가 삼성과 멕시코의 비즈니스 협력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멕시코의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전날에는 삼성전자 박학규 경영지원실장(사장),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대표이사(사장) 등이 수원 본사를 방문한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외교차관 등 멕시코 외교사절단과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엑스포 유치 지원 민간위원회의 집행위원인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다음 달 중순 '퍼시픽 아일랜드 포럼(PIF) 정상회의'가 열리는 피지를 방문해 참가국들을 상대로 부산엑스포 유치를 지지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또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DS부문장)은 물론 최윤호 삼성SDI 사장,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등도 해외 출장 일정 중에 현지 사업 파트너들과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득표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부산 전역 디지털프라자에서 부산엑스포를 응원하는 광고를 선보이는 등 적극적인 홍보 활동도 전개 중이다. 이달부터 부산광역시 삼성 디지털프라자, 주요 백화점의 삼성 매장 등 총 23곳에서 매장 안팎 전시물과 사이니지 영상 등을 통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응원하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한 전방위 홍보 지원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