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칼 들고 오는 사람과 타협하나” 이준석, 친윤과 갈등봉합 거부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대통령 당선 이후 한 번도 인사 및 정책 정보가 공유되지 않아”

조선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윤(친윤석열)계와 갈등을 겪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칼을 빼들고 달려오는 사람이랑 무슨 타협을 할 수 있겠느냐. 사실 관계가 전혀 맞지 않는 공격에 타협 지점이 어디 있느냐”며 갈등봉합을 거부했다.

이준석 대표는 5일 공개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6월 1일 지방선거 이후에 (자신을 향해 벌어진) 모든 연속적인 일은 반대를 위한 반대였지, 타협의 지점이 나올 만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성상납 의혹 증거인멸 교사 윤리위를 앞두고) 지금 여론전을 하려는 것 같은데, 사실 관계가 아니라 여론을 보겠다고 하면 앞으로 당내 많은 구성원들은 취약한 지점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우선 징계 문제를 띄우고 그 사이 몇 달 동안 사람을 집중 타격, 린치해서 그 결과를 놓고 징계하겠다는 게 받아들여진다면 본말이 전도된 상황이 될 수 있다”며 “(윤리위는) 정상적인 절차라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리위 결정 전에) 선제적으로 어떤 판단을 하지 않겠다”면서도 “(어떤 결정이 나와도) 제가 하고자 하는 개혁 작업을 계속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리위 결정과 무관하게 내년 6월까지인 임기를 채우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여권에선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당내 갈등에 연루시키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대선 이후 단 한 번도 이런 문제에 대해 대통령과 얘기한 적이 없다. 만남 자체에 그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오히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쪽이다. 윤리위 때문에 만났다는 식으로 본인들이 (대통령에게) 누를 끼치고 있다”라며 “대통령실과 어떤 라인을 통해 대화해도 그 내용이 유출되는 게 문제다. 가령, 내가 우크라이나에 가는 걸 발표하기 직전까지 알고 있던 사람은 세 손가락 안에 꼽을 수 있다. 그런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진행자인) 강용석이라는 사람이 어떻게 내가 출국하기 3~4일 전에 갑자기 내 출국금지를 신청했을까. 신내림을 받은 건가. 그런 것들이 굉장히 이상하다”라고 했다.

본인을 둘러싼 당내 갈등 때문에 윤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다는 지적에는 “아무 내용도 공유 안 하고 아무 상의도 안 해놓고 국정 운영에 대한 책임을 당에 묻는 거면 그것도 코미디다. 윤 대통령 당선 이후로 단 한 번도 인사 정보와 정책 정보가 사전에 공유되지 않았다”라며 “장관·차관·비서관 명단도 전부 언론 발표를 보고 알았다. (대통령실) 비서관이나 행정관도 단 한 번도 나와 상의한 적이 없다. 정책 어젠다를 설정할 권한이나 공간이 주어지지 않으면 나는 역할이 없으니 책임을 질 수가 없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원인과 관련 “윤석열 정부에 대한 기대가 가장 컸던 계층이 원하는 어젠다를 다루고 있는지 살펴야 한다. 지금 불일치가 너무 크다”라며 “가령,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을 다룰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그게 장기간 소비될 주제인가. 어떤 분이 ‘해수부 공무원은 안타깝지만, 그게 중요하냐. 지금 기름값이 2200원인데’라고 하더라. 젊은 세대 입장에선 (기름값) 2200원 때문에 힘들고, 4호선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1시간 반씩 시위해서 힘들어 죽겠는데, 뉴스에는 완전 다른 내용이 나오니까 좌절이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자진 사퇴론을 일축하며 “나는 이 당에 대한 주인 의식이 굉장히 강하다. 회사를 보면 ‘오너 리더십’과 ‘전문경영인 리더십’이 다르다. 오너 리더십은 길게 보고 성장을 주도하는 것이고, 전문경영인은 책임자로 있는 기간 동안 거위 배를 갈라서 빼먹고 가는 양태가 나타나기 쉽다”라며 “나는 이 당에서 계속 정치하려고 밑바탕을 만들고 있다. 당 대표를 대선 도전의 발판으로 삼으려던 사람들은 대부분 실패했다”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