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尹대통령, 당무 개입 없어…윤리위 시작후 윤핵관의 공격 명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최근 수면위로 드러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의 갈등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께서 당무에 개입한 징후가 없다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윤핵관들의 공격은 이른바 윤심(尹心)과 무관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저는 거기에 대해서 어떤 판단도 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사실 피상적으로 드러난 것만 것만 보기에는 전혀 그런 징후가 없다"라며 "소위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분들이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에 대해선 저도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2.07.04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지방선거 이후 혁신위원회를 통해 공천을 손보려고 하면서부터 공격이 시작됐다는 분석이 있다'고 묻자 "혁신위에 대한 반발은 저도 의아한 것이, 처음에 (이준석) 사조직이라고 했다. 이준석 사람이 5명이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도 있었다"라며 "그런데 지금 와서는 혁신위에 이준석 사람이 누군지 아무도 얘기를 못한다. 사조직 논란도 공격하기 위해 괜히 만들었던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혁신위에서 공천개혁안이라는 것을 다룬다고 했을 때 공천개혁안은 나오지도, 논의되지도 않았다"라며 "내용도 없는데 반대부터 하는 것은 얼마나 불안해서 그런가. 공천 혁신안, 개혁안은 결국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받아야 한다. 예를 들어 불합리한 안이 나오면 통과도 안 된다. 혁신위가 의결권한을 가진 것도 아니고, 물건이 나오지도 않았는데 불안해서 막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오는 7일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다. 정가에서는 이 대표의 거취가 당 윤리위의 징계 수위에 따라 갈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특히 배현진 최고위원은 이 대표를 향해 성 상납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며 최고위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해명은 언론을 통해 누차 얘기했다. 저는 늘상 본인이 그걸 찾아보지 않았다고 해서 모든 자리에서 그 얘기만 하고 있어야 되는 건 아니다"라며 "해명도 윤리위에서 다 할 것인데, 이걸 모두발언이라고 하는 것인가. 저는 본인이 바라는 방식이나 시점이 아니라고 해서 해명을 안했다고 보는 것은 의아하다고 본다"고 직격했다.

그는 '윤리위의 출석 통보를 받았나'라는 질문에 "받았다. 이미 지난달 22일에 출석 통보를 받았고, 그때부터 저는 (회의를) 공개로 해도 괜찮다고 얘기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의 빠른 결론을 촉구했다. 그는 "사실 윤리위가 (징계를) 개시한 시점도 의아했지만, 더 이상 길어지면 정국이 전부 다 여기에 빨려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징계결정을 받아들일 것인지에 대해 "징계를 하려면 그에 대한 근거나 설명이 있어야 될 것"이라며 "그 설명을 들어보고 납득이 가능한가, 아닌가에 대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윤리위의 시도인지 모르겠지만, 윤리위 징계 절차가 시작된 이후 혁신위 공격, 우크라이나 방문 등에 대해 공격이 들어오고 있다"라며 "이런 것들은 윤리위와 관계 없이, 소위 윤핵관이라고 하는 세력에서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나"라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의 배후에 윤핵관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모르겠지만, 윤리위가 이러고 있는 김에 우리(윤핵관)가 하자라고 판단할 수도 있다"라며 "윤리위의 징계 절차가 개시된 뒤 이양희 위원장을 포함한 어떤 윤리위원에게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