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주혁, 학폭 가해자” 2명 주장… 동창 18명과 교사 2명의 기억은 달랐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남주혁(28)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는 2명.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며 이를 보도한 기자와 제보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으나, 네티즌들은 남주혁이 ‘학폭 가해자’일 수도 있다는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남주혁의 학폭 의혹을 처음 제기한 곳은 인터넷 매체 더데이즈다. 남주혁에게 고등학교 시절 학폭을 당했다는 제보자의 주장을 그대로 옮겼다. 증거는 남주혁이 다닌 수일고 졸업앨범. 제보자 A씨는 6년 동안 남주혁에게 급식시간에 새치기, 빵셔틀, 의자빼기 등의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욕설도 듣고, 남주혁이 자신에게 샤프심을 던졌다고도 했다.

조선일보

배우 남주혁/남주혁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월20일, 소속사는 곧바로 반박했다.

“사실 무근입니다.”

그리고 소속사는 “이번 기사가 나가기까지 소속사나 배우에게 단 한 번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매체의 일방적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며 “최초 보도를 한 기자 및 제보자를 상대로 형사 고소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더데이즈는 기사 내용을 수정했다. 학폭 피해 기간 ‘6년’은 삭제되고, ‘남주혁과 2년간 함께 학교를 다녔다’ 문장이 추가됐다. 또 자신이 아닌 자신의 친구가 남주혁을 포함한 일진 무리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수정됐다. 또 샤프심 던지기, 의자 빼기는 남주혁이 아닌 다른 일진에게 당한 것이라고 했다.

최초 보도 매체가 기사를 대폭 수정하며, 남주혁의 학폭 의혹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그러나 8일 뒤 스포츠경향이 남주혁의 또 다른 학폭 피해자가 있다며, 다시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제보자 B씨도 남주혁과 같은 수일고를 다녔다며 “남주혁은 폭력과 폭언으로 나를 집단 따돌림했다”고 주장했다. 또 B씨는 “남주혁이 나의 스마트폰 데이터 핫스팟을 강제로 켜게 하고, 마음대로 내 스마트폰을 사용했다. 남주혁은 내 스마트폰으로 몇만원이 넘는 금액의 유료게임이나 아이템을 결제했다”고도 했다.

B씨는 남주혁으로 인해 원치 않는 싸움도 하고, 빵셔틀과 같은 강압적인 명령도 들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B씨의 모친도 나서 “아들은 학폭으로 인해 평생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며 “학폭 피해자는 현재까지 고통을 가슴에 묻고 살아가고 있다”고 했다. B씨도 학폭 증거로 수일고 졸업앨범을 언론에 공개했다. 두 번째 학폭 의혹도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 20명에게 물었다…”남주혁은 학폭 가해자입니까?”

뚜렷한 증거 없이, 제보자의 주장만으로 학폭 의혹이 제기되자 온라인상에는 남주혁의 또 다른 동창들이 등장해 새로운 주장을 펼치기 시작했다.

“주혁이는 학폭 가해자가 아닙니다.”

남주혁과 고등학교 2학년 때 같은 반이었다고 주장한 C씨는 지난달 3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는 저희 반에서 어느 누구도 빵셔틀을 시키는 걸 본 적 없고, 남주혁씨가 같은 반 학우에게 욕하고 폭력을 행사하는 경우도 보지 못했다”고 했다.

조선일보

남주혁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C씨는 “스마트폰 결제나 스파링 등은 저희 반에서 일어났던 일이 맞다”며 “스마트폰 결제의 경우 저희 반 학생이 담임 선생님 휴대폰으로 결제했던 사건이다. 남주혁을 포함해 다른 누구도 가담하지 않았고, 그 친구(사건의 당사자)의 잘못된 행동으로 선을 넘은 행위이기에 아직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1일엔 남주혁과 고등학교 1학년 때 같은 반이었다는 D씨가 학폭 의혹을 반박했다. D씨는 “남주혁이 폭력과 폭언을 행한 소문조차 들은 적 없다”고 했다. D씨 역시 남주혁이 같은 반 학우의 휴대전화로 유료결제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 “다른 학생이 담임선생님 휴대전화로 결제한 것”이라며 C씨와 같은 주장을 펼쳤다.

5일엔 남주혁 동창 18명, 2명의 교사가 나섰다. 디스패치는 이날 총 20여명에게 남주혁 학폭 의혹에 대해 물었다며, 이들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남주혁의 일진설에 대해 남주혁과 1학년 때 같은 반이었다는 서석훈씨는 “학교 분위기를 몰라서 하는 소리다. 친구들끼리 몰려다니는 어떤 무리를 일진이라 느끼는 사람도 있었을 거다. 하지만 그 무리에 남주혁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했다. 남주혁의 1학년 때 담임 교사였던 박태규 교사 역시 “주혁이는 애들이 떠들면 ‘얘들아, 조용하자’하는 친구였다. 누가 싸우면 ‘싸우지 말자’고 중재하는 타입이었죠. 제보자가 어떤 오해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런(일진) 친구가 아니다”고 일진설을 부인했다.

‘빵셔틀’ 의혹에 대해선 남주혁과 매점에 자주 갔다는 신모씨가 증언했다. 신씨는 “내가 주혁이랑 늘 매점에 가서 빵을 사먹었다”며 “누굴 시키고 그런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제보자 B씨가 남주혁의 명령으로 다른 학우들과 싸움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 동창생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을 모았다. 남주혁과 2·3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L씨는 “스파링 존재는 인정하지만, 남주혁과 전혀 관계없는 일이다. 솔직히 스파링 강요가 말이 되냐. 친구들끼리 교실 뒤에서 몸 장난을 치긴 했다. WWE 흉내를 내기도 했고”라고 했다. 또 다른 동창생 H씨는 “쉬는 시간에 주혁이 반에 가면 가끔 뒷자리에서 한두명씩 치고 받고 장난 쳤다”고 했다.

남주혁이 B씨의 휴대전화를 뺏어 유료결제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동창생들은 남주혁이 아닌 P씨가 저지른 일이라고 했다.

동창생들의 주장을 정리하면,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P씨가 선생님 휴대전화로 P2P 사이트에 몰래 접속해, 유료결제를 했고 뒤늦게 선생님이 결제 내역을 확인해 조회 시간에 이를 알렸다.

동창생 박모씨는 “남주혁이 남의 폰으로 유료 결제를 했다고? 오히려 P가 선생님 휴대폰을 훔쳐서 결제하다 걸렸다. 선생님이 조회 시간에 ‘누가 자기 휴대폰으로 유료 결제를 했다’고 혼내셨다”고 했다. H씨는 “휴대폰 결제 사건의 주인공은 P입니다. 제보자가 해당 사건의 주인공을 ‘남주혁’으로 바꿔치기 했다. 남주혁과 전혀 상관 없는 일이에요. 그래서 (제보가) 더욱 악의적인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남주혁을 1학년 때 맡았던 박태규 담임 교사는 “이 말은 (기사에) 꼭 실어달라”며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났다는 댓글을 봤다. 정말 공감이 됐다. 남주혁은 긍정적이고 진취적인 아이였다. 정의감도 있고. 제가 그 점을 좋아하면서도, 혼내는 부분이기도 했다. 주혁이를 싫어하는 애들이 없었다. 누군가를 괴롭히는 애가 아니다. 제 증언, 얼마든지 쓰셔도 된다. 그만큼 자신있다”고 했다.

남주혁의 3학년 때 담임이었던 홍성만 교사의 평가도 비슷했다. 홍 교사는 “남주혁이요? 착하다는 기억이 난다. 선했다. 그렇게 튀지도 않고. 적당한 선에서 활발한 학생이었다. 제가 가르쳤던, 멋있는 남자 학생 중 한 명으로 기억하고 있다. 친구들을 잘 도와줬다. 공부는 못했지만 품성이나 인성 면에서 아주 칭찬을 많이 받는 학생이었다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이야기로 한 사람의 인생을 판단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어 “(남주혁에게) 단점이 있다면 지각이 잦았다는 것? 그 때마다 선생님들이 오리걸음을 시켰지만, 한 번도 억울해하거나 반항하지 않고 지도에 잘 따랐다. 도대체 어떤 일진이 그렇게 하나요? 악의적인 허위 제보에 화가 난다. 잘못을 했다면 책임 지는 게 맞지만, 거짓 사실로 한 사람 매장하는 건 잘못된 일”이라고 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