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출근길 칼부림' 안동시청 50대女 공무원 사망…범인은 동료직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머니투데이

경북 안동시청.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안동시청 소속 50대 여성 공무원이 동료 직원이 휘두른 흉기에 숨졌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오전 9시쯤 경북 안동시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50대 여성 공무원 A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A씨는 흉기에 복부를 크게 다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시청 산하기관에서 근무하는 40대 남성 B씨로 밝혀졌다. B씨는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했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56분쯤 안동경찰서 112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B씨가 칼을 들고 있다"며 신고했다.

경찰이 A씨의 전화를 받고 사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A씨가 흉기에 찔린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강주헌 기자 z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