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뒤틀린 집' 윤상 음악감독 "스토리 방해하지 않고 영화 뒤에 숨고 싶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용산 | 황혜정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황혜정기자] “스토리를 최대한 방해하지 않고 영화 뒤에 숨고 싶었다.”

5일, 서울 용산 CGV에서 영화 ‘뒤틀린 집’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강동헌 감독과 음악감독 윤상, 배우 서영희, 김보민이 참석했다.

윤상이 음악 감독으로 영화에 첫 참여했다. 윤상은 “듣고 싶은 음악적인 평은 딱히 없다. 스토리를 최대한 방해하지 않고 정말 필요할 때 내 역할을 했나 고민하며 봤다. 나도 최소한 영화 뒤에 숨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강동헌 감독의 독립영화 ‘기도하는 남자’라는 작품을 정말 우연히 봤다. 그런 경우가 없는데 끌리듯이 저분에게 연락을 드려 식사를 하고 싶었다. 그 영화가 나에게 말을 거는 듯했다. 연락을 드렸는데 감독님 차기작을 하시면 나랑 함께 하시면 어떠냐 했다. 그 자리에서 크랭크업된 영화가 있다더라. 감독님이 하는 건 무조건 할 마음이 있었는데 주연이 서영희 배우라길래 바로 연락 달라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운드적인 부분은 장르적 특성에 있어서 ‘더 테러 라이브’ 같은 영화 음악을 만들고자 했다. 급하게 이준호 음악 감독에게 연락해 공동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한 가지 포인트는 서영희, 김보민 두 배우가 결국엔 잘 해보자고 시작된 이야기가 너무 잔혹하게 끝나다 보니 거기서 오는 감정선 만큼은 마지막 부분에 피아노 곡으로 서글픔을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감독은 “비주얼적인 측면을 많이 생각했다”며 “관객들에 물리적인 체험을 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초반부에 물리적 체험을 강조한다면 뒷부분의 감정적 체험도 늘어나지 않을까 했다”고 전했다. 원작의 톤 앤 매너과 완전히 다르다.

한편, ‘뒤틀린 집’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외딴집에 이사 오게 된 가족에게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91분, 15세 관람가. 오는 13일 개봉한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t1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