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일 날씨] 체감 35도, 찜통더위 계속…낮엔 소나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 도심에 소나기가 내린 지난 4일 중구 서울YWCA앞 거리에서 우산을 미처 준비못한 시민들이 가방으로 비를 피하며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요일인 내일(6일)도 낮 최고기온이 34도까지 오르는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내륙을 중심으로 요란한 소나기가 쏟아질 전망이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다음 날은 오후부터 밤사이 전국 내륙 대부분 지역에서 소나기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전국 내륙 5~40㎜(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60㎜ 이상)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칠 것으로 예상되며 시간당 30~50㎜ 내외로 강하게 내리는 곳도 있겠다.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체감온도가 33~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불볕더위도 계속되겠다. 특히 밤사이엔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은 영유아, 노약자, 만성질환자 등은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기온은 아침 최저 22~26도, 낮 최고 27~34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6도 △춘천 24도 △강릉 24도 △대전 25도 △청주 26도 △대구 24도 △광주 25도 △전주 25도 △부산 24도 △제주 25 △울릉·독도 23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2도 △춘천 32도 △강릉 30도 △대전 34도 △청주 33도 △대구 33도 △광주 34도 △전주 34도 △부산 30도 △제주 30 △울릉·독도 28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경기·인천·세종·충북·충남·대전·전북은 '보통' 수준을, 강원·경북·경남·대구·울산·부산·전남·광주·제주는 '좋음'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