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교사 인생 자존심 걸겠다"…담임·동창 20명, 남주혁 '학폭' 의혹 반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배우 남주혁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모교 담임교사와 동창생, 20명이 직접 발 벗고 나섰다.

남주혁의 고등학교 동창생 18명과 담임교사 2명 등 20명은 5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를 통해 남주혁의 학폭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에 나섰다. 이들 동창 두 명은 실명을 밝히고 인터뷰에 임했다.

남주혁을 둘러싼 학폭 의혹은 지난달 20일 처음 제기됐다. 모 온라인 매체는 남주혁의 고등학교 동창 A씨가 중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약 6년간 남주혁으로부터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내용을 보도했다.

남주혁의 수일고등학교 동창이라는 A씨는 남주혁이 소위 '일진' 무리와 어울렸으며, 이 무리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학생이 한 둘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또 "학폭을 심하게 당했던 친구들은 TV 보기를 멀리하고 있다"며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지난달 28일에는 제보자 B씨가 빵셔틀, 강제 스파링, 스마트폰 유료 결제 등의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단체 인터뷰에 나선 남주혁의 동창과 고등학교 1,3학년 담임 교사들은 A씨 B씨가 제기한 의혹을 하나하나 반박했다.

남주혁과 1학년 같은 반이었다는 동창은 "정말 학교 분위기를 몰라서 하는 소리다. 만약 친구들끼리 몰려다니는 어떤 무리를 일진이라 느끼는 사람도 있었겠지만, 그런 무리에 남주혁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라고 남주혁의 일진설에 선을 그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주혁과 고등학교 2, 3학년을 같은 반이었다는 다른 동창들은 "우리 학교가 그때는 체벌이 심했다. 정말 엄격했다. 일진 무리라는 개념이 크게 없었다. 어떤 친구를 지속적으로 괴롭혔다?선생님이 알면 난리가 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빵셔틀 의혹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거짓이라 말씀드릴 수 있다. 제보 기사를 보고 너무 어이가 없어 커뮤니티에 직접 글을 쓰려고 했다"라며 황당해 했다.

또 다른 동창생은 "일명 '빵밍아웃'을 했다. 내가 주혁이랑 늘 매점에 가서 빵을 사먹었다. 누굴시키고 그런 일이 없었다. 우리가 직접 매점에서 사서 먹었다"며 헛웃음을 지었다.

스파링에 대해서는 "솔직히 스파링 강요가 말이 되나? 강압적으로 싸움을 부추긴다? 그런 기억이 없다"라고 얘기했다. 또 다른 동창생은 "쉬는 시간에 주혁이 반에 가면, 가끔 뒷자리에서 한두명 씩 치고받고 장난을 쳤다. 저는 P가 '너 나와' 해서 '린다만'이랑 싸우는 걸 본 적이 있다. 그것 역시 남주혁과 무관한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휴대전화 유료결제 사건에 대해서는 다른 학생 P가 선생님의 휴대전화로 유료결제를 했다 걸린 사건이라며 동창들이 일관된 진술을 했다. 한 동창은 "P가 벌인 짓을 왜 남주혁에게 갖다 붙이는지. P는 1학년 때도 (남주혁과) 같은 반이었다. '키다리 새X야, 많이 먹어라' 이런 식으로 먼저 시비를 걸었다"라고 반박했다.

1학년 담임이었던 박모 교사는 "제 교사 인생의 자존심을 걸겠다. 체벌이 있던 시절이었고, 여선생님까지 매를 들고 다녔을 정도다. 어머니들이 때려서라도 애들 사람 만들어 달라고 매를 만들어와 선생님들께 주기도 했다. 적어도 제가 가르쳤던 시기에 학폭 이런 건 있을 수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3학년 담임교사 역시 "어느 한 쪽의 일방적인 이야기로 한 사람의 인생을 판단하지 말라"면서 "악의적인 허위 제보에 화가난다. 잘못을 했다면 책임 지는 게 맞지만, 거짓 사실로 한 사람을 매장하는 건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폭 의혹 제기 이후 남주혁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해 왔다. 지난달 24일에는 "남주혁은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어 "신속한 수사를 통해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고, 남주혁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