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뒤틀린 집' 윤상 "첫 음악감독, 영화 뒤에 숨고 싶었다" (엑's 현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가수 윤상이 '뒤틀린 집'의 음악감독으로 참여하며 느낀 점을 얘기했다.

5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뒤틀린 집'(감독 강동헌)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동헌 감독과 윤상 음악감독, 배우 서영희, 김보민이 참석했다.

전건우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뒤틀린 집'은 원치 않게 외딴 집으로 이사 온 가족이 열지 말아야 할 금단의 문을 열게 되면서 맞이한 섬뜩한 비극을 다룬 미스터리 하우스 호러 영화다.

'뒤틀린 집'으로 처음 음악감독에 나서게 된 윤상은 "참여하게 된 사연이 길다"고 웃으며 "감독님의 '기도하는 남자'를 굉장히 인상 깊게 봤었다. 우연히 보고 나서, 끌리듯이 이 분에게 연락을 해서 식사라도 같이 한 번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더라고 떠올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그만큼 '기도하는 남자'가 제게 준 여운이 컸다. 영화가 제게 말을 거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감독님을 만났을 때, 혹시 차기작을 하시면 저와 함께 해보시는 게 어떠냐고 얘기를 드렸는데 지금 크랭크인 한 작품이 하나 있다고 하시더라. 그게 '뒤틀린 집'이었다"고 웃었다.

윤상은 "마음의 준비도 없었다. 감독님과 '기도하는 남자' 이야기를 하면서 저의 얘기도 좀 드리려고 했는데, 감독님이 바로 그렇게 말씀하셔서 공포영화라든지 제가 장르를 선택할 권한도 없었다"고 다시 한 번 웃어 보였다.

이어 "그냥, 감독님이 하는 것은 무조건 하려고 마음 먹고 있었다. 거기서 믿음이 생겼고, '뒤틀린 집'의 주연을 말씀하시는데 서영희 배우님이 출연하신다고 해서 뒤도 안돌아보고 바로 연락을 달라고 해서 일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사운드적인 부분은, 아무래도 공포영화다 보니 장르적 특성이 있다고 생각해서 '더 테러 라이브' 등 훌륭한 영화음악을 만든 캐스커의 이준오 씨에게 연락을 해서 같이 머리를 맞대고 사운드 디자인을 했다"고 설명했다.

첫 음악감독 도전 후 듣고 싶은 평에 대해서는 "영화를 보면서 스토리를 최대한 방해하지 않고, 정말 필요할 때 음악으로의 역할을 했나 고민하면서 봤다. 영화 뒤에 숨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멀쩡한 척 하고 사는 부모들에게 현미경을 들이댄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런 부분에 방해가 되지 않고, 보는 분들이 적정한 감정을 느꼈다는 말을 들으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뒤틀린 집'은 13일 개봉한다.

사진 = ㈜스튜디오 디에이치엘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