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나영희, 연민지 임신 종용…"차예련 子, 반쪽짜리 손자라 완벽한 씨 필요"(황금가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나영희가 차예련의 아들을 무시하며 연민지에게 임신을 권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유수연(차예련 분)의 아들 홍서준(정민준)에게 실망한 차화영(나영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유라(연민지)는 홍진우(이중문)에게 받은 분노를 홍서준에게 풀었다. 아이를 협박한 뒤 옷장에 가두며 학대한 서유라는 가족들 앞에서만 홍서준을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서유라의 학대를 견디지 못한 홍서준은 유치원도 가지 못한 채 쓰러져 가족들의 걱정을 받았다. SA그룹 메이드로 일하는 유수연의 사촌언니 노영지(이주은)는 홍서준이 아픈 사실을 유수연에게 알렸다.

홍서준의 소식을 들은 유수연은 서유라를 찾아가 "서준이가 아프면 음식을 잘 먹지 않으려고 한다. 보리차를 따뜻하게 먹이고 열이 나면 따뜻한 수건으로 닦아줘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유수연의 조언에 서유라는 "걱정 안 해도 내가 알아서 잘 한다"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가 새엄마라서 구박이라도 할까 봐 그러냐. 유수연 씨가 자꾸 이러니까 서준이가 나한테 정을 안 주는 거다. 상당히 불쾌하다"라고 말하는 서유라에게 유수연은 "기분 나빴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부탁인데 미안하면 회사를 그만둬라. 매일 당신이 내 남편이랑 마주치는 것도 싫다. 서준이 원한다면 내 말 새겨들어라. 경고했다"라고 말한 서유라는 유수연의 조언을 무시한 채 홍서준을 학대했다.

유치원도 가지 못한 채 집에서 쉬고 있는 홍서준에게 "너는 좀 굶어봐야 한다. 아빠나 사람들이 물어보면 '먹었다'라고 해라. 알겠냐"라고 말했다. 죽을 쓰레기통에 버리며 말한 서유라에게 홍서준은 눈물을 흘리며 고개를 끄덕였다.

서유라의 학대로 배가 고픈 홍서준은 늦은 밤 냉장고에서 반찬을 꺼내먹는 모습을 보였다. 늦은 시간 귀가한 홍진아(공다임)가 이를 발견하고 소리를 질러 홍서준의 모습이 가족들에게 공개됐다. 차화영은 홍서준의 모습에 크게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유라를 자신의 방으로 부른 차화영은 "둘째 소식 없냐. 서준이 동생 말이다"라고 물었다. 이어 "애가 있어야 제대로된 가정을 이루는 거다. 한의원 다녀와라. 가서 처방 받고 약 먹고 아이 가질 준비를 해라"라고 말했다.

"서준이가 싫어할 것 같다"고 말하는 서유라에게 차화영은 "이런 이야기 하기 그렇지만 유전자라는 것이 무섭다. 서준이는 솔직히 반쪽짜리 손자다. 혈통이라는 게 무서운데 족보도 없는 씨라서 나약한 것 좀 봐라"라며 홍서준을 차별하는 모습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유라에게 "SA 그룹을 위해서도 대를 이을 완벽한 핏줄이 필요하다. 내 말 알겠냐"라고 말하는 차화영의 말을 몰래 들은 홍선태(박찬환)는 아무도 모르게 유수연에게 연락해 유수연을 집으로 불렀다.

아픈 홍서준과 재회한 유수연은 눈물을 흘리며 홍서준을 끌어안았다. "나 엄마랑 살면 안 되냐. 엄마랑 살고 싶다. 여기 무섭다. 아줌마도 무섭고 옷장도 무섭다"라는 홍서준의 말에 유수연은 홍서준을 데리고 나갈 것을 결심했다.

홍서준과 떠나려는 유수연은 서유라와 마주쳤다. "서준이 내가 데리고 가겠다. 아프지 않냐. 나을 때까지만 내가 데리고 가겠다"라며 애원하는 유수연에게 서유라는 분노하며 "서준이한테 선택하라고 해라. 정말 따라갈 거냐"고 말했다.

과거 서유라에게 협박을 받은 홍서준은 서유라와 유수연 사이에서 고민한 뒤 "엄마 나 여기 있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아들의 선택에 유수연은 크게 충격을 받았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