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육대 박물관 '그린버스', 메타버스서 식물 관찰·체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삼육대 박물관 `식물과 함께하는 메타버스: 그린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육대 박물관이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식물과 함께하는 메타버스: 그린버스(Greenverse)' 행사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박물관문화재단에서 지원받아 운영하는 '2022년 박물관·미술관 주간' 사업의 일환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장기적인 감염병 상황에서 보태니컬 아트(botanical art·식물 세밀화) 등으로 현실의 무기력감을 극복하고 홈 가드닝을 통한 정서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물을 관찰하고 직접 다루어 보는 등 근거리 환경에서의 원예 활동으로 확장해 향후 환경 문제에도 기여할 수 있는 가능성을 타진하고자 '그린버스'라는 친자연적 세계관을 제안했다.

프로그램은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이뤄졌다. '식물학자의 노트' 저자 신혜우 박사가 강연을 통해 식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원예 활동과 식물을 소재로 한 아트 교육(보태니컬 아트)을 실시했다. 교육 체험 후에는 결과물을 삼육대 박물관에 전시하기도 했다.

교육 프로그램은 지역 주민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특히 자율학기제 청소년에게는 식물·원예 분야 진로 탐색의 기회가 됐다. 김영안 삼육대 박물관장은 "앞으로도 온라인 플랫폼과 전시 콘텐츠 활용해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문화예술 교육 체험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박물관이 친숙해지고 일상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