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팬데믹이 바꾼 미국 경제 지도...공화당 주가 민주당 주보다 경제 회복 빨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공화당 우세 지역(레드 스테이트)이 민주당 우세 지역(블루 스테이트)보다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경제 충격에서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팬데믹 기간 동안 블루 스테이트의 인력과 기업들이 주택 가격이 저렴한 레드 스테이트로 대거 이동했기 때문이다.

브루킹스연구소가 노동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2020년 2월 이후 레드 스테이트에서는 일자리가 34만1000개 늘어난 반면 블루 스테이트에서는 일자리 130만개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디스 애널리틱스가 각 주의 상품과 서비스, 고용, 소매판매, 신규 주택 매매 등 13개 항목을 사용해 평가한 경제 정상화 지표에서도 최상위 15개 주 가운데 11개 주가 레드 스테이트인 반면 최하위 10개 주 중 8개 주가 블루 스테이트였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올해 2월 기준으로 최근 1년간 우편번호가 다른 지역으로 이사한 미국인은 4600만명으로 2010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가장 많은 인구가 유입된 주는 플로리다, 텍사스, 노스캐롤라이나 등 레드 스테이트였다. 반면 인구가 가장 많이 빠져나간 주는 캘리포니아, 뉴욕, 일리노이 등 블루 스테이트였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격차의 원인은 이념이 아니라 삶의 질과 관계있다고 지적한다. 팬데믹으로 원격 근무가 늘어나면서 주거지 선택이 자유로워진 블루 스테이트 대도시의 고학력·고임금 노동자들이 저렴한 주택, 더 나은 기후와 교통 환경, 더 적은 세금을 찾아 레드 스테이트로 이동했다는 것이다. 헤지펀드 시타델 등 일부 주요 기업들도 세제 혜택 등을 이유로 본사를 레드 스테이트로 옮기고 있다.

보수성향 싱크탱크인 아메리칸 엔터프라이즈 연구소에 따르면 2020년 4월부터 2021년 6월 사이에 인구가 가장 많이 늘어난 10개 주는 인구가 가장 많이 빠져나간 10개 주에 비해 주택 가격이 평균 23% 저렴했다. 인구가 많이 유입된 주들은 개인 소득세 최고 세율이 평균 3.8%였다. 플로리다, 텍사스, 테네시, 네바다 등 4개 주는 아예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았다. 반면 인구가 가장 많이 빠져나간 10개 주는 평균 세율이 8.0%였다.

레드 스테이트의 느슨한 방역정책도 블루 스테이트로부터의 인구 유입에 기여했다. 밴더빌트대와 조지아공대의 공동연구에 따르면 팬데믹 기간 중에는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규제가 강한 지역에서 느슨한 지역으로 이동하는 경향이 관찰됐다. 팬데믹 기간 중 캘리포니아의 유치원 등록률은 4.4% 하락했다. 플로리다주 팬핸들의 사립학교 오하나 인스티튜트의 경우에는 팬데믹 이전 95명이던 입학 대기 학생들의 숫자가 지난해 가을 393명으로 늘어났다.

레드 스테이트는 인구 이동의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플로리다주는 늘어난 재정을 예비비, 학교 증설, 교사 급여 인상 등에 투입할 계획이다. 테네시주도 지난해 세수 증대로 8.6% 성장을 기록하면서 주립대 학비 동결, 교사 임금 인상, 주방위군 추가 고용 등을 추진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팬데믹 이전 30년 동안 서부와 북동부 지역 대도시에 몰려든 대졸자들이 ‘지식 경제’의 원동력으로 자리잡으면서 해당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고 다른 지역은 낙후했으나 코로나19가 이 같은 구도를 바꿔놓았다”고 전했다.

다만 이 같은 변화가 얼마나 확고한 흐름으로 정착할지는 미지수다. 기업들이 서서히 원격근무를 줄이고 사무실 출근을 늘리고 있는 데다 지난달 연방대법원 판결 이후 대부분 레드 스테이트에서 임신중단을 금지하고 있는 것도 인구 이동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경향신문

지난달 30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차량들이 도로를 달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