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럽의회, 원자력·천연가스 '택소노미' 포함안 통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유럽의회가 6일(현지시간) 천연가스와 원자력을 녹색분류체계(Taxonomy·택소노미)에 포함하는 방안을 가결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유럽의회는 본 회의를 열어 지난 2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제안한 원자력 발전과 천연가스의 택소노미 포함안을 표결에 부쳐 총 639표 중 찬성 328표로 가결했다. 278명은 반대표를 던졌고, 33명은 기권했다.

뉴스핌

유럽연합(EU) 깃발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U가 지난 2020년 6월 처음 택소노미를 발표했을 당시에는 천연가스와 원자력발전은 택소노미에 포함되지 않았다. 천연가스는 연소 과정에서 온실가스인 메탄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원자력 발전은 이산화탄소 배출은 없으나 방사능폐기물을 생성한다는 점에서 친환경 에너지로 분류하기에는 부적절하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EU는 지난해 12월 택소노미 초안에서 천연가스와 원자력발전을 포함했고, 올해 2월 이 초안을 확정했다

택소노미는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녹색' 경제 활동으로 인정되는 목록을 담은 분류 체계다. 원자력과 천연가스가 여기에 포함됐다는 것은 친환경 녹색 에너지로 인정한다는 의미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의 투표 결과를 전하며, EU 27개국 회원국 가운데 20개국이 거부하지 않는 한 집행위에서 결정된 택소노미는 내년부터 시행된다고 전했다.

통신은 20개국 이상이 해당 제안에 반대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했지만, 안전상의 이유로 탈원전을 표방하고 있는 독일, 룩셈부르크, 오스트리아 등은 EU 최고 법원에서 반대표를 던질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은 상황이다.

오스트리아의 녹색 기후부 장관 레오노르 게웨슬러는 이와 관련해 "신뢰할 수 없으며 지식에 기반한 결정도 아니다"며 "우리의 미래를 위험에 빠뜨릴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EU 내에서도 원전 의존도가 높은 프랑스, 핀란드, 체코 등은 이번 결정을 반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