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ㅁㅁㅁㅁㅁ 뭐야?" 세계가 열광한 韓 '조지아 코드'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단편 '조지아'의 스틸컷. 밀양 여고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사진 제이 박 감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외에서 더 화제가 되는 한국 단편영화, ‘조지아.’ 한국에서 태어나고 미국에서 성장한 제이 박 감독이 만든 이 30분 길이의 단편영화가 이달까지 휩쓴 상은 41개. 부산국제영화제 등 국내 유수의 영화제는 물론 미국ㆍ태국ㆍ일본의 영화제에서 상을 타냈다. 가장 최근에 받은 상은 미국의 벤톤빌 영화제 대상. 박 감독은 지난 1일 이 소식을 인스타그램에 전하면서 ‘#50까지만’이라는 위트있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지난달엔 세계적 콘텐트 그룹인 콘데 나스트(Condé Nast)가 ‘조지아’의 배급사를 자청했다. 콘데 나스트는 보그(Vogue)부터 뉴요커(the New Yorker), 배니티 페어(Vanity Fair) 등을 펴내는 굴지의 미디어 기업. 뉴요커는 지난달 박 감독의 작품을 두고 “비극의 여파 속에서 정의를 위해 치러야 하는 댓가를 그려낸 수작”이라고 평했다. 박 감독에게 한국어와 영어로 인터뷰를 요청하자, 한국어로 "좋습니다"라는 답이 왔다. 뉴욕대에서 영화를 공부한 뒤 광고 감독으로 일하다가 단편 영화를 만들기 시작했다.

중앙일보

제이 박 감독. [본인 제공]



영화는 2004년 경남 밀양에서 발생한 집단 성폭행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미국 유학 후 디자이너가 되리란 꿈을 꾸던 10대 소녀가 학교 남학생들에게 집단 강간을 당한 뒤 자살한 실제 사건이다. 박 감독은 소녀의 죽음 후, 그의 병들고 가난한 부부가 졸속으로 마무리된 사건의 재(再) 조사를 요구하는 과정을 그린다. 연출은 정제되어 있으나 배우들의 명연기는 폭발적 에너지를 선사하고, 화면은 감독이 숨겨놓은 코드 찾는 의미가 쏠쏠하다.

제목 ‘조지아’는 국가 이름이기도 하지만 영화 속에선 딸이 좋아하던 폰트 이름이다. 주인공 부부는 이 폰트로 재조사 요구 플래카드를 제작하려 하지만, 한글로 호환이 되지 않아 글자는 ‘ㅁㅁㅁㅁㅁ’ 식으로 깨진다. 이는 중의적 의미를 갖는다. 박 감독은 “언어의 벽뿐 아니라, 피해자들이 차마 말로 할 수 없는 마음을 담아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요지.

Q : 밀양 사건을 모티브로 한 이유는.

A : “언젠가 뉴스에서 ‘제3의 밀양 사건이 발생했습니다’라는 보도를 봤다. 첫번째 두번째도 아니고 세번째라니. 모든 비극이 다 그렇지 않나. 처음엔 화도 내고 분노하지만 점차 익숙해지고, 나중엔 관련한 말을 듣는 것도 싫어진다. 그렇게 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Q : 한국어 대본을 직접 썼는데.

A :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미국에서 살았지만 그래도 내 한국 정체성을 지키고 싶었다. 그래서 성(姓)인 ‘박’도 미국사람들이 발음하기 편한 ‘Park’가 아니라 ‘Pak’으로 썼다. 대본도 한국어로 직접 쓰고 싶었고, 대신 나중에 감수는 받았다. 언어적인 면을 떠나서도 연구를 많이 했다. (빼곡한 캐릭터 노트를 보여주며) 각 등장 인물에 대해 IQ부터 학력까지 다 구상하며 연구를 했다. 이렇게 하는 것이 피해자와 그 유가족에 대한 존중의 기본이라고 생각했다. 피해자분들이 영화를 본 뒤 ‘우리를 존중하려 한 게 느껴진다’고 하셔서 감사했다.”

중앙일보

영화 '조지아'는 장면장면에 여러 코드가 숨어있다. [박 감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영화 '조지아'는 장면장면에 여러 코드가 숨어있다. [박 감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 해외에서 반응이 유독 뜨겁다.

A : “이탈리아나 인도네시아 등에서 영화제에 기립박수도 나왔다. 한국에서 발생한 사건이긴 하지만 이건 인류 보편의 문제인 ‘악(惡)’에 대한 이야기다. 인스타그램에도 ‘어느 나라나 다 똑같군’이라는 댓글이 달렸더라.”

Q : 전작 ‘고추’에선 삼신할머니가 등장하는데.

A : “내가 장손이다. 할아버지께서 매일 ‘언제 결혼해서 손자 보여줄 거냐’라고 채근하시는데 그런 경험 등등이 기반이 된다. 할아버지께는 ‘제가 게이면 어쩌시려고 그러세요’라고 농담도 하지만, 한국적인 정서를 풀어내는 데 관심이 크다. 한국적인 정서의 매력이 통하는 게 반갑다.”

중앙일보

박 감독의 전작 '고추.' 삼신할머니 스토리를 풀어냈다. [박 감독 제공]



Q : 앞으로 계획은.

A : “‘조지아’를 보고 미국의 유명 영화사와 계약을 해서 장편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한국에 있는 영화사, 그리고 스트리밍 서비스 회사와도 계획하고 있는 일이 있다. 내가 한국인이기도 하면서 미국인이라는 점을 살리는 작품을 만들어가고 싶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