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레알시승기]"운전하는 재미에 실용성까지"…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G70 세단 대비 트렁크 공간 40% 확대…우수한 적재성 확보
운전하는 재미 '쏠쏠'…풍절음 등 외부 소음은 일부 들어와
회전 구간 시 탑승자 쏠림 현상 적고 안정적으로 자세 유지
다만, 고속 회전 시 밀림까진 아니지만 뒷부분 가벼운 느낌
가솔린 2.0터보 운영…최고출력 252마력·최대토크 36.0kgf∙m
노컷뉴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지 못하는 영역이 있다. 바로 '왜건'이다. 왜건은 세단을 기반으로 적재 공간을 확장해 실용성을 살린 게 특징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꾸준한 인기를 몰고 있는 모델도 있고, 다양한 완성차 브랜드에서 관련 모델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짐차'처럼 보이는 독특한 디자인과 가격이 일반 세단보다 비싸다는 등의 이유로 외면받고 있다. 워낙 인기가 없다 보니 '왜건의 무덤'으로까지 불리기도 한다.

노컷뉴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이런 상황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이 제네시스 브랜드를 통해 왜건 시장에 재도전 의지를 내비쳤다. 바로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다.

G70 슈팅 브레이크를 지난 5일 시승했다. 경기 스타필드 하남을 출발해 가평군에 있는 카페를 돌아오는 코스로 약 90km 거리다.

노컷뉴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G70 슈팅 브레이크는 스포츠 세단 G70의 외관에 트렁크 적재 공간을 확장해 실용성을 갖춘 모델이다. 쿠페와 같은 차별화된 디자인에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확보했으며 기존 세단의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계승했다고 제네시스 측은 설명했다. 기존 G70 세단 모델보다 트렁크 공간이 40% 더 넓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전장 4685mm, 전폭 1850mm, 전고 1400mm 크기로 왜건의 형태를 갖췄지만, 전체적으로 날렵한 인상을 줬다. 헤드램프 보다 낮은 크레스트 그릴과 양 옆 대각선으로 뻗은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로 역동적인 이미지를 나타냈다.

노컷뉴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날렵한 실루엣을 갖춘 측면부에 이어 후면까지 매끄럽게 이어지는 일체형 유리도 돋보인다. 후면부는 세단 G70과 달리 쿼드램프를 트렁크 리드 안쪽으로 확장해 개성 있게 마무리했다.

실내는 전투기 조종석을 닮은 G70의 구조를 따랐으며 2열 전체를 접을 수도 있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적재 공간 활용이 특징이다. 기존 G70 세단 모델보다 트렁크 공간이 40% 더 넓어졌으며 2열 좌석 전체를 완전히 접을 수 있는 4:2:4 시트를 적용, 뒷좌석을 모두 접으면 적재공간이 최대 1535L(리터)까지 확대된다.

노컷뉴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G70 슈팅 브레이크는 가솔린 2.0 터보 단일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되며, 최고출력 252마력(ps), 최대토크 36.0kgf∙m, 복합 연비 10.4km/ℓ를 갖췄다.

시승을 통한 전체적인 주행 느낌은 운전에 재미를 준다는 점이다. G70을 타보지는 않아 직접 비교가 불가능했지만, 아무래도 G70을 기반으로 만들어져 기본적인 주행 성능이 탁월한 것 같다. 첫출발부터 가속까지 부드럽게 이어진다. 가속뿐만 아니라 개인적으로는 감속을 위한 브레이크 페달 답력도 매끄럽게 이어져 만족스러웠다.

노컷뉴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시속 60km 안팎의 속도로 빠져나가는 회전 구간에서도 자세 쏠림이 심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잡아줬다. 특히 주행모드 가운데 스포츠와 스포츠플러스 모드는 운전석 시트가 허리를 단단히 잡아줬다.

다만 왜건이라는 디자인 특성상 풍절음과 같은 외부 소음이 있고 회전 구간을 빠져나갈 때 차가 회전 방향으로 밀리는 느낌까지는 아니었지만 뒷부분이 가볍다는 느낌이 들었다.

주행하는 동안 차선 유지 기능을 작동했는데 곡선 주행이 많은 시승 구간이었음에도 차선 유지 기능은 대체로 무난하게 작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노컷뉴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2열 좌석도 무난한 레그룸과 헤드룸을 확보했다. 운전석이나 1열 동승석 자리를 뒤로 제일 밀어버린다면 2열 탑승자 무릎이 닿아 비좁을 수 있지만, 보통 위치에서는 전혀 문제 될 게 없었다. 머리 공간도 성인 남성이 앉아도 주먹 하나 정도의 여유가 남아 있다.

제네시스는 G70 슈팅 브레이크에 고객 선호도가 높은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높였다. 앞 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포함한 10 에어백 시스템과 전방 충돌 방지 보조 등 안전 보조 시스템,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같은 주행 편의 시스템, 10.25인치 디스플레이 등 인포테인먼트 사양 등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노컷뉴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김승모 기자
여기에 스마트 키를 휴대하고 트렁크 뒤에 3초간 서있으면 차량의 스마트 센서가 인식해 자동으로 트렁크 문을 열어주는 스마트 전동식 트렁크를 기본 장착했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를 적용해 기본(프리미엄) 모델 4310만원, 스포츠 모델 4703만원부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