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우디 가려는 전북 김진수를 붙잡은 아내의 '월드컵' 한마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전북 현대 김진수 자료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현대 김진수 자료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월드컵 한 번 나가봐야 하지 않겠어?"

전북 현대 김진수(30)가 팀에 잔류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를 밝혔다.

전북은 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0라운드 FC서울 원정에서 후반 구스타보의 선제 결승골을 앞세워 1 대 0으로 이겼다.

이날 김진수의 경기 출장 여부는 불투명했다. 김진수의 원 소속팀인 알 나스르(사우디아라비아)와 전북의 임대 연장 협상이 지체됐기 때문이다.

사우디 복귀와 팀 잔류를 두고 김진수가 많은 고민을 했고 팀에 남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알 나스르에서 회신이 오지 않아서 전북이 고심하던 중이었다.

다행히 이날 새벽 알 나스르로부터 임대 연장을 수락하는 연락이 왔고 2023년까지 전북 유니폼을 입게 됐다.

김진수는 서울전에서 왼쪽 풀백으로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공수를 오가며 다방면으로 활약한 김진수 덕분에 전북은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그는 경기 후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뭐가 가장 좋은 선택일까 고민했다. 두 가지 정도가 떠올랐다"면서 전북에 남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김진수는 "경기 나가고 좋은 몸 상태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북 김상식) 감독님 때문에 남았다"고 언급했다. 자신을 믿어주고 그 믿음에 보답하려는 믿음이 생겼고 이것이 두터워졌다는 것이다.

노컷뉴스

전북 현대 김진수 자료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현대 김진수 자료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또 다른 이유는 아내의 말 덕분이었다.

김진수는 "와이프가 했던 이야기가 제가 어디 있어야 하는지 방향성을 잡게 해줬다"고 언급했다. 이어 "(와이프가) '월드컵은 한 번 나가봐야 하지 않겠어'라고 이야기했다"며 의지를 굳힌 이유를 전했다.

김진수는 17시 이하 대표팀(U-17) 때부터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후 연령별 국가대표를 거쳤고 2013년 A대표팀에 발탁됐다. 그러나 2014 브라질 월드컵 명단 발표를 앞두고 부상을 당해 출전이 무산됐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때도 재차 부상으로 낙마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에서 김진수의 무게감은 크다. 김진수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과 6월 A매치 평가전에서 왼쪽 풀백에서 자신의 진가를 확실하게 보여줬다. 부상 악재만 없다면 11월 카타르행도 무난할 것이라는 게 주변의 평가다.

그는 "2014년, 2018년에도 제 의지가 부족해서 월드컵에 못 나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의지와 상관없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도 "(월드컵까지) 아직 시간이 있어서 사람 일은 잘 모른다. (부상을) 조심한다고 달라지는 건 없다"며 "(매 경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수는 "(월드컵에) 못 나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카타르 입성 직전까지 몸을 아끼지 않고 뛸 것을 다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