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대소변 받고 병간호" '스타다큐' 한무, 아내 헌신으로 대장암 극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한무가 아내의 헌신에 눈물을 보였다.

7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한무의 근황이 공개됐다.

‘웃으면 복이 와요’로 큰 사랑을 받았던 개그맨 한무는 “내가 몸이 아파서 대수술을 받았다. 공기 좋고 조용한 데로 담당 교수가 이사 가라고 해서 이리로 이사 왔다. 좋지 않냐”라며 부부가 함께 살고 있는 전원 주택을 공개했다.

아내는 “사과 나무가 있다. 사과가 많이 열려 있다”라고 자랑했고, 한무는 “서울에서 어떻게 살았나 싶다. 이제 서울에서 살라고 하면 못 산다”라며 만족스러워했다.

한무는 2018년 2월 한무는 대장암 진단을 받았던 사실을 고백하며 배에 있는 수술 흉터를 보여줬다. 한무는 “아픈 데도 없는데 대변을 보면 조금 혈이 섞여서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아내는 “수술한지 4년째인데 직장암 2기였다. 그나마 조금 일찍 발견돼서 지금 괜찮은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는 술을 그렇게 마셨으니까 병에 걸릴 수 밖에 없었겠지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아내는 “병간호 과정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대변 받아내야 되고 처음 6개월 간 너무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한무는 “내가 수술 받았을 때 아내가 너무 고생했다. 6개월 간 대소변을 받았다. 내가 진짜 잘하고 살아야겠다 싶었다”고 미안한 마음과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무는 아내의 생일을 맞아 아들, 며느리, 손주들과 함께 생일 파티를 열었다. 한무는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며 “그저 건강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그게 꿈이다”라며 가족들의 건강을 기원했다.

한편 ‘스타다큐 마이웨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사람들의 인생을 진솔하고도 담백하게 전달하는 신개념 인물 다큐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