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데프콘X가영 "7기 영호♥순자 커플 가장 만나보고 싶어" ('나솔사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준현 기자]
텐아시아

(사진=SBS PLUS, ENA)



‘나솔사계’ MC 데프콘과 가영이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오느 11일 첫 방송을 앞둔 SBS PLUS와 ENA(이엔에이)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는 ‘나는 SOLO’ 화제의 출연자들이 방송 이후 어떤 삶과 연애를 꽃피웠는지, 그들의 일상을 찾아가는 스핀 오프 예능 프로그램이다.

‘나솔사계’ 측은 8일 데프콘이 단독으로 나선 공식 포스터와 2MC 데프콘-가영의 일문일답 인터뷰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이번 공식 포스터에서 MC 데프콘은 ‘나는 SOLO’를 1년 넘게 이끌어온 터줏대감답게 손에 돋보기를 든 채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데프콘 너머에 담긴 액자에는 화제의 출연자들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나솔사계’에서 데프콘과 가영이 시청자분들이 궁금해 했던 화제의 출연자들의 근황과 연애전선을 속 시원하게 알려줄 예정”이라며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데프콘은 ‘나솔사계’를 이끄는 특별한 각오를 전했다. 그는 “저도 출연자분들의 근황이 궁금했는데 이렇게 스핀 오프로도 함께할 수 있어서 무척이나 기쁘고 설렌다”고 밝혔다. 새롭게 합류한 MC 가영은 “‘나는 SOLO’ 애청자이자 찐 팬이어서 MC 제안이 왔을 때 너무 좋았고 정말로 하고 싶었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특히 2MC 모두 ‘나솔사계’를 통해 가장 만나보고 싶은 커플로 7기 영호-순자 커플을 동시에 꼽아, 벌써부터 케미를 발산했다. 나아가 가영은 “마지막까지 멋진 모습을 보여준 순자님을 보면서 지금까지 저의 연애를 돌아보기도 했다”며 공감 요정의 면모를 드러냈다.

‘나솔사계’의 강점과 관전 포인트에 대해 데프콘은 “솔로나라 이후 출연자분들의 일상과 사랑이 어떻게 흘러가고 있는지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새롭고 반가운 기분이 들게 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고, 가영은 “커플의 달달한 모습과 새로운 인연을 찾아가는 출연자들의 색다른 매력도 볼 수 있다”며 진정성을 강조했다.

한편 ‘나솔사계’는 오는 11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 SBS PLUS와 ENA에서 첫 방송된다.

▼ 이하 MC 데프콘의 일문일답 전문이다.

Q. ‘나는 SOLO’에 이어 스핀 오프까지 MC를 맡은 소감은?

- 저도 시청자분들과 함께 ‘나는 SOLO’ 출연자분들의 근황이 궁금했었는데 이렇게 스핀 오프로 함께할 수 있어서 무척이나 기쁘고 설렙니다.

Q. 개인적으로 ‘나솔사계’에서 보고 싶은 커플은?

- 다들 어떻게 지내시는지 궁금하지만 굳이 한 커플만 뽑자면 개인적으로는 7기 영호-순자 커플이 많이 궁금하긴 합니다.

Q. ‘나는 솔로’가 50회 넘어 100회까지 계속될 거 같은데 ‘나솔사계’의 인기, 미래를 어떻게 전망하시는지?

- 먼저 ‘나는 SOLO’가 지금처럼 많은 분들께 오래 사랑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나솔사계’도 궁금해지고 또 계속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입니다.

Q. 가영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 ‘나는 SOLO’ 모든 편을 다 보신 것 같아요. 그래서 출연자분들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셨어요.

Q. ‘나솔사계’의 MC로서 강점, 관전 포인트를 소개해 달라.

- 솔로나라 이후 출연자분들의 일상과 사랑이 어떻게 흘러가고 있는지 궁금하셨던 분들에게는 새롭고 또 반가운 기분을 들게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이하 MC 가영의 일문일답 전문이다.

Q. ‘나솔사계’ MC직을 맡은 소감은?

- ‘나는 SOLO’ 애청자이자 찐 팬이어서 MC 제안이 왔을 때 좋았고 정말 하고 싶었어요. 미팅 때도 지금까지 제가 했던 어떤 미팅보다 신나고 즐겁게 이야기하다 온 것 같아요.

Q. ‘나는 SOLO’의 어떤 방송과 커플이 가장 인상에 깊었는지?

- 모든 방송이 너무 재밌었는데, 그 중에서도 한 분 한 분 매력이 더 돋보이고 예쁜 커플이 많이 나온 6기가 전체적으로 제일 재밌었어요. 그리고 7기 영호-순자 커플이 가장 인상적이었어요. 특히 마지막까지 멋진 모습을 보여주신 순자님을 보면서 지금까지 연애를 하면서의 제 모습을 돌아보게 됐어요.

Q. ‘나솔사계’에서 만나고 싶었던 커플이 있다면?

- 6기의 비주얼 커플 영철-영숙의 좋은 소식을 기사로 많이 접하고 있던 터라 보고 싶었고, 7기 영호-순자 커플도 의외로 SNS에 깨소금 떨어지는 모습을 많이 보이셔서 ‘나솔사계’에서 만나보고 싶었어요.

Q. 데프콘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 제가 MC는 처음이라 서툰 부분도 많았을 텐데 ‘나는 SOLO’의 명MC답게 워낙 잘 챙겨주시고, 이끌어주신 덕분에 재밌고 편안하게 촬영했어요.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Q. ‘나솔사계’의 강점, 관전 포인트는?

- ‘나는 SOLO’ 찐 팬으로서 솔로나라에 다녀간 이후에 다들 어떻게 지내는지, 애정전선은 어떤지 궁금했거든요. ‘나솔사계’에서는 ‘나는 SOLO’에서 볼 수 없었던 커플들의 달달한 모습들도 볼 수 있고, 솔로나라에서 인연을 찾지 못했지만 새로운 인연을 찾아가는 출연자들의 색다른 매력들도 볼 수 있을 거예요. 요즘 연애/데이팅 프로그램이 많이 생겼는데 ‘나는 SOLO’가 무엇보다 진정성은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나솔사계’에서도 진정성 가득한 리얼한 모습들이 이어지니까 많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어요.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